트럼프 “김정은과 직접 대화, 배제하지 않을 것”
트럼프 “김정은과 직접 대화, 배제하지 않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김정은(북한 노동당 위원장)과의 직접 대화도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로이터통신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 주재 중견 언론인 모임인 ‘그리디론 클럽’ 연례 만찬에서 “현재 우리는 대화를 하고 있으며 그들이 며칠 전 전화를 걸어왔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은 ‘대화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며 “나도 ‘우리도 그렇다. 그러나 비핵화해야 한다’고 답변했다”면서 “뭔가 긍정적인 일이 일어나면 만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 발언이 농담인지, 공식적인 미-북 대화가 임박했다는 것인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미국 역대 대통령들은 일반적으로 그리디론 클럽에서 유머를 섞은 연설을 해왔으며 새로운 정책을 공개하지는 않는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단은 5일, 1박 2일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한 뒤 귀국 보고를 한 이후 다시 미국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방북 결과를 설명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