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특사단, 정의용·서훈 등 5명 구성… 5일 평양행
대북특사단, 정의용·서훈 등 5명 구성… 5일 평양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6일 오전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 출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4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6일 오전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 출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4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단장으로 한 대북특별사절단을 평양에 파견하기로 했다.

이날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4일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친동생인 김여정 특사를 보낸 데 대한 답방 차원으로 정의용 실장을 수석으로 하는 대북특별사절단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특사단은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등 모두 5명으로 구성됐다. 

특사단은 5일부터 평양에서 1박 2일 동안 체류하며 북한 고위급 관계자와 만나 남북개선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의지를 전달하고, 비핵화를 전제로 한 북미대화에 응하도록 설득할 것으로 보인다.

특사단은 특별기편으로 서해직항로를 이용해 방북하기로 했다. 6일 귀환한 뒤에는 미국을 방문해 방북 결과를 설명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