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99주년 맞은 3.1절’ 서대문 형무소 찾은 시민들… “잊지 않겠습니다”
[르포] ‘99주년 맞은 3.1절’ 서대문 형무소 찾은 시민들… “잊지 않겠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제99주년 3.1절인 1일 서울 서대문구 서대문형무소역사관 옥사 주변에서 시민들이 독립운동가들의 모습이 걸린 사진을 구경하고 있다. 3.1절은 한민족이 일본의 식민통치에 항거하고, 독립선언서를 발표해 한국의 독립 의사를 세계에 알린 날을 기념하는 국경일이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제99주년 3.1절인 1일 서울 서대문구 서대문형무소역사관 옥사 주변에서 시민들이 독립운동가들의 모습이 걸린 사진을 구경하고 있다. 3.1절은 한민족이 일본의 식민통치에 항거하고, 독립선언서를 발표해 한국의 독립 의사를 세계에 알린 날을 기념하는 국경일이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

제99주년 3.1절 기념식 열려

“3.1절 의미 마음 깊게 새겨야”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대한 독립 만세!”

1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서대문 형무소에서 열린 ‘서대문, 1919 그날의 함성- 독립만세 크게 외치기 대회’에 참석한 아이들의 함성 소리가 서대문 형무소에 울려 퍼졌다. 사회자의 구호에 맞춰 아이들은 큰 목소리로 다 함께 대한 독립 만세를 외쳤다.

올해로 99주년인 3.1절을 맞아 이날 서대문 형무소에서는 3.1절의 의미를 되새기고자 모인 시민들로 북적였다. 또 크고 작은 ‘태극기’를 손에 쥔 시민의 모습도 쉽게 볼 수 있었다. 가족, 친구 등과 함께 형무소를 찾은 대다수의 시민은 엄숙한 표정을 지으며 역사관 관람에 집중했다.

취조실, 고문관 등을 살펴보던 시민들은 “이게 바로 우리 역사야” “정말 끔찍하다” “어떻게 이런 곳에…” 등의 대화 소리가 심심찮게 들리기도 했다.

친구들과 함께 3.1절을 맞아 형무소를 방문했다는 이규찬(가명, 21, 남)씨는 “형무소를 직접 보니 가슴이 뭉클하다”며 “순국선열이 힘들게 지키려고 했던 나라인데 결국 나라가 남북으로 분단됐다는 현실에 마음이 아프다. 순국선열을 생각해서라도 하루 빨리 통일이 이뤄졌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고등학생인 유권호(18, 남)씨는 “여태껏 모르고 지나쳤던 역사적 사실을 형무소에 와서 깨달았다”며 “순국선열이 이렇게 고통받으면서 나라를 지켰구나 하는 마음에 눈물이 난다”고 말했다.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제99주년 3.1절인 1일 서울 서대문구 서대문형무소역사관 옥사 주변에서 어린이들이 독립운동가들의 모습이 걸린 사진을 구경하고 있다. 3.1절은 한민족이 일본의 식민통치에 항거하고, 독립선언서를 발표해 한국의 독립 의사를 세계에 알린 날을 기념하는 국경일이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제99주년 3.1절인 1일 서울 서대문구 서대문형무소역사관 옥사 주변에서 어린이들이 독립운동가들의 모습이 걸린 사진을 구경하고 있다. 3.1절은 한민족이 일본의 식민통치에 항거하고, 독립선언서를 발표해 한국의 독립 의사를 세계에 알린 날을 기념하는 국경일이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

초등학교 4학년 딸과 함께 형무소를 찾은 시민 이승은(30대, 여)씨는 “3.1절을 뜻깊게 보낼 순 없을까 생각하다 형무소를 찾았다”며 “형무소에 온 것 자체로도 가슴이 먹먹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3.1절 의미를 잊지 않고 모든 국민이 마음 깊이 새겨서 우리나라가 더 화합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특히 이날 형무소 곳곳에서는 삼일절 손수건 만들기, 안중근 옥중유목 쓰기, 배지 만들기, 가상현실 수감체험 VR 등 3.1절을 기념하는 다양한 시민 참여 행사가 진행됐다. 곳곳에 설치된 부스에는 행사를 체험하기 위한 시민의 발걸음이 계속됐다.

부모님의 손을 잡고 체험 부스에서 가상현실 수감 VR을 체험한 지인(가명, 8)양은 “독립운동가들이 어떻게 이렇게 좁은 곳에 갇혀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체험 중에 벽관 밖에서 쾅쾅대는 소리에 무서웠다”고 했다.

8살 아들과 함께 독립의 등불 만들기 체험을 한 이정화(40대, 여)씨는 “딱딱하게 3.1절의 의미를 설명하는 것보다 재밌는 체험을 통해 알려주는 것이 좋은 것 같다”고 소감을 말했다.

7살 딸과 함께 안중근 옥중유목 쓰기 체험을 한 박민수(50대, 남)씨도 “요즘 어린아이들은 3.1절에 대해 그냥 설명해주면 어려워한다”며 “날씨가 춥지만 이번 체험 활동으로 딸에게 쉽게 3.1절의 의미를 알려준 것 같아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전 서대문 형무소에서는 ‘제99주년 3.1절 기념식’이 진행됐다. 기념식에는 문재인 대통령 내외를 비롯해 정세균 국회의장, 독립유공자 후손 등 1300여명이 참석했다. 기념식이 끝난 뒤에는 군악대를 선두로 문 대통령 내외와 학생 등 기념식 참가자들이 대형 태극기를 들고 독립문 앞까지 만세운동 재연 행진을 벌이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