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군용기, KADIZ 침범… 우리 軍, 중국 무관에 엄중 항의
中 군용기, KADIZ 침범… 우리 軍, 중국 무관에 엄중 항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픽] 中군용기 1대, 이어도 서남방 KADIZ 진입. (출처: 뉴시스)
[그래픽] 中군용기 1대, 이어도 서남방 KADIZ 진입. (출처: 뉴시스)

4시간 27분 정찰 비행 후 복귀… “통상적인 훈련” 주장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중국 군용기가 27일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침범했다가 돌아갔다. 이에 따라 우리 정부는 중국 측 무관 3명을 불러 엄중 항의했다.

이날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중국 군용기 1대가 오전 9시 34분경 이어도 서남방에서 KADIZ에 진입한 뒤 부산 동남방 해역에서 북쪽으로 올라가 울릉도 서북방 약 30마일까지 북상했다. 이어 오전 11시 34분경 기수를 다시 남쪽으로 돌려 진입한 경로를 따라 남하한 뒤 오후 2시 1분경 KADIZ를 최종 이탈했다. KADIZ 진입한 뒤 비행 시간은 총 4시간 27분에 이른다.

군은 이 군용기를 Y-9 정찰기로 추정하고 있다. 이 군용기 외에도 2대를 더 식별했으나, 이들은 KADIZ엔 진입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우리 군은 중국 군용기의 기동을 이례적인 정찰 활동으로 평가하고, F-15K와 KF-16 전투기를 출격시켜 대응조치했다. 이 전투기들은 중국 군용기를 추적하며 감시 비행을 했다. 군은 또한 중국군과의 직통망과 경고 방송을 통해 ‘긴장 고조 행위 중단과 위협 비행 중지’를 중국 측에 요청했다.

중국 측은 이에 “통상적인 훈련”이라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 군은 중국 군용기의 KADIZ 침범과 관련해 주한 중국무관(소장 두농이), 공군무관, 국방부무관 등 무관 3명을 초치해 엄중 항의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을 강구하라고 요구했다.

중국은 지난해 12월 18일에도 군용기 5대를 이어도 부근의 KADIZ에 진입시켜 긴장을 조성한 바 있다. 당시 중국 군용기는 H-6 폭격기 2대, J-11 전투기 2대, TU-154 정찰기 1대인 것으로 전해졌다.

올해는 지난달 29일 군용기 1대를 KADIZ에 진입시킨 바 있다. 당시 군용기는 Y-8 계열의 수송기 혹은 전자전기로 파악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군은 공군 F-15K 전투기 등을 출격시켜 감시비행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