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패럴림픽 대표단·선수단, 3월 7일 육로로 방남
北 패럴림픽 대표단·선수단, 3월 7일 육로로 방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오전 판문점에서 북한의 평창동계패럴림픽 참가를 논의하기 위한 실무회담에 앞서 우리측 수석대표인 이주태 통일부 교류협력국장(오른쪽)과 북측 단장인 황충성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장이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제공: 통일부)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2.27
27일 오전 판문점에서 북한의 평창동계패럴림픽 참가를 논의하기 위한 실무회담에 앞서 우리측 수석대표인 이주태 통일부 교류협력국장(오른쪽)과 북측 단장인 황충성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장이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제공: 통일부)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2.27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남북이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 대표단과 선수단 방남과 관련해 내달 7일 경의선 육로로 이동하는 것에 합의했다.

27일 통일부는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진행되는 ‘평창동계패럴림픽대회 실무회담 공동보도문’에서 “북측 장애인올림픽위원회 대표단, 선수단은 경의선 육로를 이용해 왕래한다”며 “귀환 시기는 양측 간 합의에 따라 편리한 시기로 한다”고 밝혔다.

이어 남북은 ‘북측 대표단은 남측의 안내와 질서에 따르며, 남측은 북측 대표단에 편의를 보장 한다’에도 합의했다.

통일부는 패럴림픽 참가와 관련한 추가적인 세부 실무 문제는 판문점 연락채널 문서교환 방식으로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