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병철 회장 생로병사 질문-9] “종교는 왜 인간에게 필요한가”
[삼성 이병철 회장 생로병사 질문-9] “종교는 왜 인간에게 필요한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삼성 창업주 故 이병철 회장의 24가지 생로병사 질문에 답하다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인간은 죽음 앞에 나약하다. 지난 1월 9일로 병석에서만 벌써 4번째 생일을 맞은 삼성 이건희 회장도, 그의 아버지 삼성 창업주 고(故) 이병철 회장도 마찬가지다. 이병철 회장은 1987년 타계 한 달 전 ‘생로병사(生老病死)’와 하나님(신)의 존재에 관한 24가지 질문을 천주교 故 박희봉 신부에게 던졌다. 그러나 답변은 듣지 못했다. 서울 삼성병원에 의식을 잃고 누워 있는 이건희 회장도 어쩌면 아버지와 같은 궁금증을 갖고 있는지 모른다. 이건희 회장의 사망설이 반복되면서 빈부귀천을 떠나 모든 인간이 가장 궁금해 했을 법한 고 이병철 회장의 종교질문 24가지도 다시 주목받고 있다. 2016년부터 한기총-신천지 교리비교 영상을 공개해 ‘가장 성경적 답변’이라는 평가를 받은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의 답변과 과학적 근거로 답을 했다는 천주교 광주대교구 평신도사도직협의회 전 회장 김왕기 전남대 명예교수의 답변을 통해 재조명한다.

9. 종교란 무엇인가? 왜 인간에게 필요한가?

이만희 총회장

 

종교, 하늘의 것 알리는 교육

죄 해결… 구원·천국 위해 필요

 

이 종교를 서양에서는 religion이라고도 한다. 무슨 뜻인가? 종교란 ‘으뜸가는 교육’을 말하는 것인데, 이 교육은 종교(宗敎) 곧 하늘의 것을 보고 가르쳐 주는 것이니 곧 신의 교육이다. religion이라는 말의 뜻은 끊어진 생명줄을 다시 이어 주는 가르침이다. 이는 세상 차원의 교육이 아니요, 하늘 차원의 교육인 것이다. 이 교육이 왜 인간에게 필요한가?

어느 부모가 자기 자식에게 좋은 교육을 하지 않겠는가? 자식이 효자이든 불효자이든 간에 말이다. 창조주는 만물의 어버이시고, 창조받은 만물은 그의 자녀이다. 하늘이 알리고자 하는 것은 세상의 것이 아니요, 하늘의 것이며 하나님의 것이다. 종교적 경서에는 하나님을 믿는 역사와 교훈과 예언과 성취가 담겨 있다. 이것들을 교육하는 것이며, 특히 창조와 예언 및 그성취는 하늘의 것을 보고 그대로 이룬다. 사람에게 이 교육이 필요한 이유는, 종교가 죄에 빠진 인생들에게 하늘의 것으로 교육하여, 죄(마귀)에서 나와 하나님께로 돌아와(사망에서 생명으로) 구원받아 하나님의 나라 천국에서 함께 살기 위한 천국 교육이기 때문이다.

 

김왕기 명예교수

 

종교, 명쾌한 정의는 어려워

인간, 종교적 존재… ‘영원’ 갈구.

 

◆종교란 무엇인가?

우리나라에는 세계 어느 나라보다도 못지않게 많은 종교가 있다. 그러면 종교란 무엇인가? ‘종교(宗敎)’라는 낱말을 풀어보면 한자(漢字)의 종(宗)은 높을 종, 으뜸 종이며 교(敎)는 가르칠 교다. 그래서 종교의 말뜻은 ‘최고의 가르침’ 곧‘인생의 근본과 도리에 대한 가르침’으로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종교란 이런 것이다”라고 단정적으로 명쾌하게 정의를 내리기는 어렵다. 그러나 유신론적 관념의 상식 수준에서 정의한다면 한마디로 “종교란 절대자인 신(神)과 인간과의 관계”다. 여러 종교 중에서 이러한 개념에 해당되지 않은 종교도 있다. 왜냐하면 그 현상이나 내용이 다양하기 때문이다. 또한 단순히 길흉화복에 대처하는 기복신앙도 있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어떤 종교이든 간에 일반적으로는 인간의 삶을 중심으로 하여 초인간적 어떤 실재와의 관계를 말한다.

◆왜 인간에게 종교가 필요한가?

무신론자도 긴급한 죽음에 직면했을 때에는 본능적으로 ‘하느님!’ 하고 살려주기를 갈망한다. 결국 인간은 종교적 존재다. 그리고 인간은 유한한 존재이면서도 불사불멸을 희망하고 영원성을 갈구한다. 누군가가 인생은 고해(苦海)라고 했다. 죽음으로 모든 것이 끝난다면 어쩌면 죽는 것이 제일 편할 것이다. 이를테면 달리기보다는 걷는 것이 더 편하고, 걷는 것보다는 서 있는 것이, 서 있는 것보다는 앉아 있는 것이, 앉아 있는 것보다는 누워 있는 것이, 누워 있는 것보다는 잠자는 것이, 잠자는 것보다는 죽는 것이 더 편하지 않겠는가. 요컨대 죽음은 영원한 안식으로 생각된다. 그런데도 누구나 죽음을 두려워하고 온갖 고통을 겪더라도 죽지 않으려고 한다. 과연 그 이유가 무엇일까? 내세가 있는 것일까? 신은 존재하는가? 이런 의문을 풀고 영원성을 해결하고자 종교가 요청되고 신앙생활을 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배우고싶어요 2018-03-05 14:12:12
올바른 성경의 말씀의 가르침을 받고싶습니다

이진희 2018-03-05 14:08:42
한자풀이로도 신기하네요... 성경은 최고의 신의 가르침이기때문에 으뜸종의 가르칠교이군요~~

천국사람 2018-03-03 12:28:58
종교는 하늘의 것을 배우는것이군요~
그렇다면 하늘의 것을 참으로 잘 알고계신 목자를 만나서 목자의 말을 들어야하는것이겠네요~~

2018-03-03 10:48:46
과연 종교의 자유가 있는 나라인가?

나리 2018-03-03 10:04:41
신앙을 제대로 해야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