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마힌드라 전기차 배터리 기술 협력
LG화학-마힌드라 전기차 배터리 기술 협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 로고. ⓒ천지일보(뉴스천지)DB
LG화학 로고. ⓒ천지일보(뉴스천지)DB

마힌드라·쌍용차에 공급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한국의 대표 전기차 배터리 생산 업체인 LG화학과 마힌드라&마힌드라(M&M)가 리튬이온 배터리 기술 협력을 공식 발표했다.

LG화학은 NCM(니켈, 코발트, 망간) 양극재를 기반으로 하는 고밀도 에너지 배터리를 개발해 마힌드라에 공급할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이 배터리는 마힌드라와 마힌드라 자회사 쌍용자동차로 공급된다. LG화학은 또한 마힌드라 일렉트릭(Mahindra Electric)을 위한 리튬이온배터리 모듈도 개발한다. 마힌드라 일렉트릭은 마힌드라 그룹과 다른 완성차 업체를 위해 배터리 팩을 제작하는 업체다. LG화학과 마힌드라의 계약 기간은 총 7년이다.

김종현 LG화학 전지사업부본부장은 “LG화학이 자동차 배터리 기술 분야에서 M&M과 협력을 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LG화학은 본 협력이 추후 인도 전기차 시장의 활성화를 위한 기념비적인 순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헤만트 시카 M&M CPO는 “LG화학과의 협력을 통해 세계적으로 경쟁력 있는 제품을 공급하고 미래 수요 증가에 발맞춰 공급 능력을 꾸준히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마힌드라는 향후 연간 배터리 모듈 50만개를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확보하고 배터리 팩을 조립하는 생산라인도 갖출 계획이다. 배터리 모듈 및 팩 조립 시설은 2020년 1분기부터 가동 예정이다.

한편 인도 자동차 시장은 2015년 이후 매년 7~8%의 성장률을 보인다. 지난해 신차판매량은 401만대로 독일(385만대)을 제치고 세계 4위 자동차 시장으로 올라섰다.

글로벌 시장분석기관 IHS마킷도 “인도 자동차 시장은 당분간 연평균 10%씩 팽창, 오는 2020년에는 일본을 제치고 세계 3위 시장으로 부상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인도 정부가 환경 개선을 위해 2030년까지 휘발유 및 경유차를 퇴출하고 100% 전기차만 판매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이로써 시장 공략의 교두보를 확보한 전기차 배터리 업체들의 판매량도 급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