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서산 산폐장 농성천막 찾아 “환경문제 해결에 최선”
박수현, 서산 산폐장 농성천막 찾아 “환경문제 해결에 최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수현 충남도지사 예비후보가 21일 서산 산폐장 반대 농성천막을 직접 찾아 시민의 의견을 경청하고 있다. (제공: 충남도)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2.21
박수현 충남도지사 예비후보가 21일 서산 산폐장 반대 농성천막을 직접 찾아 시민의 의견을 경청하고 있다. (제공: 충남도)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2.21

[천지일보 충남=김지현 기자] 충남 서산 산업폐기물매립장을 둘러싼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박수현 충남도지사 예비후보가 서산 산폐장 반대 농성천막을 직접 찾아 시민의 의견을 경청했다.

박 예비후보는 21일 오후 산폐장반대 서산지킴이단, 오남동소각장반대위, 오스카빌비대위 등 농성장에 있는 시민들로부터 매립장 승인의 부적정성과 부당성, 산폐장 설치로 인한 환경 문제에 대한 우려를 들었다.

박 예비후보는 “서산 산폐장의 문제를 다각도로 파악하고 있다”며 “다양한 갈등 문제를 주민 합의를 통해 해결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친환경적이고 비용을 줄일 수 있는 쓰레기 처리법이 있음에도 서산시가 납득하지 못할 행정 처리를 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충남 전체의 쓰레기 처리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좋은 방안을 정리해 주시면 이를 적극 검토 하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박 예비후보는 산폐장 문제를 포함, 충남도 환경문제에 적극 나서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박 예비후보는 최근 OECD가 공개한 ‘초미세먼지 노출도(한국 1위)’를 언급하며 “초미세먼지 노출도를 지역별로 보면 서산이 1위, 아산 3위, 천안 7위라는 데 경악하지 않을 수 없었다. 석탄발전소가 많고 중국과 가까운 충남권 도시가 상위권에 포진했다는 사실이 가슴 아프다”라고 말했다.

이어 “미래세대를 위해 환경문제 해결에 힘 쓸 것”이라며 “서산 천막의 목소리가 산폐장 문제에만 머무르는 게 아니라 서산, 충남, 더 나아가 대한민국 전체의 환경문제로 확대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서산 오토밸리 산업단지에 설치될 산폐장은 (주)서산이에스티가 기존 소각시설을 없애는 대신 에어돔 형태로 산업쓰레기를 매립할 수 있도록 용량 변경을 신청, 최근 금강유역환경청으로부터 인가를 받았다.

매립장 조성공사가 시작되면서 이 사실을 접한 주민들은 산폐장 조성 반대 비상대책위원회를 결성, 사업 원천 취소를 위해 강경 대응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