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사이버위기 경보 해제”
방통위 “사이버위기 경보 해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제 후…민‧관 모두 지속적 관리 필요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약 44일 만에 정부에서 발령한 사이버 위기경보 ‘관심 단계’가 13일 오전 10시를 기해 해제됐다.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는 지난 5월 23일 이후 유지된 사이버위기 경보를 해제한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5월 정부는 ▲천안함 침몰 조사결과 발표 ▲6.2 지방선거 실시 ▲7.7 디도스(DDos) 공격 후 1년 등의 현안에 따라 사이버공격의 사전대비 차원으로 경보를 발령한 바 있다.

정부는 이날 사이버위기 경보를 해제했지만 지속적으로 사이버위협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DDos 공격 등의 사고를 예방하겠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신속한 대응을 위해 민‧관 공동 대응협력체계를 경보발령 상황과 동일한 수준으로 당분간 유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방통위 관계자는 “자기도 모르게 PC가 악성코드에 감염돼 DDos 공격에 이용되는 사례를 막아야 한다”며 “이를 위해 국민 스스로도 백신 프로그램을 이용한 악성코드 점검과 최신 보안패치 설치 등 보안을 생활화 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또 “향후 일어날 수 있는 침해사고에 대해 예방이 필요하다”며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정부와 민간 기업의 적극적인 대응 및 노력이 지속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방통위는 국민들이 인터넷 침해에 적절히 대응할 수 있게 오는 15일부터 TV‧인터넷 사이트‧모바일 등 대중매체를 이용해 인터넷 침해대응 홍보를 실시할 계획이다.

평상시에는 지상파 TV와 같은 대중매체의 캠페인을 통해 예방법과 실천수칙 등을 알리고 비상시에는 긴급속보와 대국민 행동요령을 알려 피해를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