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국제유가 상승에 생산자물가 4개월 만에 최고… 채솟값 ‘껑충’
한파·국제유가 상승에 생산자물가 4개월 만에 최고… 채솟값 ‘껑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시장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DB
전통시장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DB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지난달 생산자물가가 4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뛰었다. 계속된 한파로 농산물 가격이 큰 폭으로 상승한 데다 국제유가 상승으로 공산품 가격이 오른 영향으로 분석된다.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2018년 1월 생산자물가지수’는 103.50(2010=100)으로 전월보다 0.4% 상승했다.

생산자물가는 국내 생산자가 시장에 공급하는 상품과 서비스의 가격 변동을 나타내는 지표다.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에 반영되는 경향이 있다. 생산자물가는 작년 10월 0.1%, 11월 -0.1%, 12월 0.0%로 등락을 반복하다가 지난달 상승 폭을 확대했다.

특히 지난달 상승률은 작년 9월(0.7%) 이후 최고다. 농림수산품이 2.5% 상승하며 전체 생산자물가 상승세를 이끌었는데, 그중에서도 농산물이 8.7%나 뛰었다. 농산물 생산자물가 상승률은 14.2%를 기록한 작년 8월 이후 최대다.

한은 관계자는 “계란 가격 하락으로 축산물 생산자물가지수는 감소했지만 한파에 농산물은 가격 상승 압력을 받아 농축수산물 전체적으로는 전월대비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피망이 전월보다 151.1%, 풋고추가 89.3%, 파프리카 59.5%, 오이 40.8% 올랐다. 반면 축산물(-4.2%)과 수산물(-0.8%) 물가는 하락했다. 수요가 줄어든 돼지고기(-5.7%), 달걀(-12.1%), 닭고기(-4.3%) 등에서 하락 폭이 컸다.

공산품은 0.3% 상승했다. 특히 국제유가 상승 여파로 석탄 및 석유제품에서 2.4% 올랐다. 경유(4.2%), 등유(4.7%), 휘발유(1.8%)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공급 과잉의 여파로 TV용 액정표시장치(LCD, -4.0%), 모니터용LCD(-2.7%) 등에선 전월보다 물가가 떨어졌다.

서비스 물가는 0.4% 상승했다. 서비스 물가에선 분식 및 김밥전문점(1.7%), 국제항공여객(4.3%) 상승률이 높았다. 전력, 가스 및 수도 물가는 전월과 같았다.

생산자물가는 전년 동월 대비로 1.2% 상승했다. 전년 동월과 비교해 상승률은 2016년 12월(1.8%) 이후 가장 작았다.

수입품까지 포함해 상품, 서비스 가격 변동을 가공단계별로 구분해 측정한 국내공급물가지수는 98.49로 한 달 전보다 0.2% 상승했다. 수출품까지 포함한 총산출물가지수는 99.01로 0.1%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