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봅슬레이 남자 2인승 ‘원윤종-서영우’ 합계 6위로 마쳐… ‘메달 실패’
[평창올림픽] 봅슬레이 남자 2인승 ‘원윤종-서영우’ 합계 6위로 마쳐… ‘메달 실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강원도 평창군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봅슬레이 4차 주행 경기에서 대한민국의 원윤종-서영우 조가 힘차게 스타트를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19일 강원도 평창군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봅슬레이 4차 주행 경기에서 대한민국의 원윤종-서영우 조가 힘차게 스타트를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2018평창동계올림픽에서 홈 이점을 살려 스켈레톤의 윤성빈에 이어 썰매종목 두 번째 메달에 도전했던 봅슬레이 남자 2인승의 원윤종(33, 강원도청)-서영우(27, 경기BS경기연맹)가 4차주행에서 막판 대역전극을 노렸으나 1차주행의 부진을 극복하지 못하면서 6위로 마감했다.

19일 오후 평창 올림픽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4차주행에서 원윤종-서영우 조는 뒤에서 6번째인 15번째로 출발해 49초 36의 기록으로 통과했다. 합계 3분 17초 40으로 결국 순위를 끌어올리지 못했다.

원윤종-서영우 조는 1차는 49초 50으로 11위, 2차는 49초 39로 3위를 기록, 합계순위를 9위로 올렸다. 3차에서는 49초 15로 5위의 기록으로 통과해 주행기록을 계속 앞당기며 순위를 6위까지 끌어올린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