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영상뉴스] 연극연출가 이윤택 성추행 논란 사과… 연희단거리패 해체
[천지일보 영상뉴스] 연극연출가 이윤택 성추행 논란 사과… 연희단거리패 해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황지연 기자] 한국 연극계의 대표 연출가인 이윤택씨가 성추행 논란에 대해 공개적으로 사과했습니다.

오늘(19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30스튜디오에서 이윤택 연출가가 기자회견을 열었는데,
법적 책임을 포함, 어떤 벌도 달게 받겠다고 사과했습니다.

(녹취: 이윤택 | 연극연출가)
“제게 피해를 입은 당사자분들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정말 부끄럽고 참담합니다. 제 죄에 대해서 법적 책임을 포함하여 그 어떤 벌도 달게 받겠습니다.”

다만 성폭행도 있었다는 주장에 대해선 폭력적이고 물리적인 방법으로 이뤄지지 않았다며 사실을 부인했습니다.

(녹취: 이윤택 | 연극연출가)
“제가 폭력적이고 물리적인 방법으로 성폭행을 하지 않았다는 점…. 죄송합니다. 더 이상 이 문제는 차라리 법적 절차에 따라서 그 진실이 밝혀지길 바랍니다.”

연희단거리패 김소희 대표는 30스튜디오 앞마당에서 기자들과 인터뷰를 갖고 극단 해체를 선언했습니다.

(녹취: 김소희 |연희단거리패 대표)
“법적인 문제는 이윤택 선생님에게 걸려있는 거겠지만 인간적이고 도의적으로 저희가 해주지 못했던 것에 대한 보상 그리고 미안함 아마 이런 성적이 문제뿐만 아니라 다른 부분에서도 극단 안에서의 작업 형태나 이것을 보면서 상처받는 사람이 분명 있지 않을까”

이번 이윤택 연출가의 성추행 논란은 지난 14일 김수희 극단 미인 대표가
SNS를 통해 '미투(#Metoo, 나도 당했다)' 운동에 동참하면서 드러났습니다.

(영상취재/편집: 황지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