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극협회 “이윤택 사태 책임 통감… 최고 징계인 제명처리”
서울연극협회 “이윤택 사태 책임 통감… 최고 징계인 제명처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연극연출가 이윤택이 19일 서울 종로구 30스튜디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극단 내에서 성추행 파문을 일으킨 것과 관련해 피해자들에게 사과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2.19  

 

연희단거리패에 2018 서울연극제 참가 취소 처분

[천지일보=지승연 기자] ㈔한국연극협회 산하 지회 중 하나인 서울연극협회가 성추행 사실에 대해 인정한 연희단거리패 전 예술감독 이윤택씨를 협회에서 제명하기로 결정했다.

19일 서울연극협회는 입장문을 통해 “지난 17일 긴급 이사회에서 이윤택 회원을 정관에 의거해 최고의 징계 조치인 제명을 결정했다”며 “조직적인 방조와 은폐의 배경이 된 연희단거리패에 대해서도 그 책임을 물어 2018 서울연극제 공식참가를 취소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서울연극협회는 “힘겨운 고통의 시간을 폭로한 동료 연극인에게 도의적 책임을 통감한다”며 “예술이라는 미명하에 권력의 그늘에서 희생되는 연극인이 없도록 윤리강령을 제정하고 모든 회원이 실천할 수 있도록 힘을 모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본 사건으로 촉발된 연극계 치부에 대해 외면하지 않고 계속 주시할 것”이라며 “추후 범죄사실이 드러나는 대로 제명 내지 다시는 연극계에 발을 담글 수 없도록 관련 협회들과 공조해 영구 퇴출시킬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앞서 이윤택씨는 지난 14일 김수희 극단 미인 대표의 폭로로 과거 성추행 사실이 드러났다. 이후 SNS와 커뮤니티에서 추가 폭로가 이어지자 19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공개사과를 했다.

이씨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피해자들에게 사과하며 “법적 책임을 포함해 어떤 처벌도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그는 “어떨 때는 이게 나쁜 죄인 줄 몰라 저질렀을 수도 있고 어떨 때는 죄의식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제 더러운 욕망을 억제하지 못했을 수도 있다”며 “다시는 그러지 않겠다고 했으나 번번이 그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 그래서 이런 죄를 짓게 됐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명애 2018-02-19 22:35:22
웃긴다. 예술이라는 미명아래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성희롱을 당했을까 ㅠ 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