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남자 아이스하키 체코전서 선제골 후 역전패
[평창올림픽] 남자 아이스하키 체코전서 선제골 후 역전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릉=연합뉴스) 15일 오후 강릉시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아이스하키 A조 예선 한국 대 체코 경기에서 한국 선수들이 올림픽에서 첫 골을 터뜨리고 환호하고 있다. 2018.2.15
(강릉=연합뉴스) 15일 오후 강릉시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아이스하키 A조 예선 한국 대 체코 경기에서 한국 선수들이 올림픽에서 첫 골을 터뜨리고 환호하고 있다. 2018.2.1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체코전에서 2대 1로 역전패했다.

15일 저녁 강원도 강릉의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아이스하키 A조 조별리그 체코와 1차전에서 한국 대표팀은 2라인 공격수 조민호(31, 안양 한라)의 1피리어드 7분 34초 선제골로 시작했지만 곧바로 11분 59초 얀 코바르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이후 16분 18초에 미할 레피크에게 역전골을 허용하면서 1피리어드를 마쳤다.

첫 경기 상대인 체코는 나가노 올림픽에서 금메달, 토리노 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따낸 강팀이다.

양팀은 2피어리드와 3피어리드에서 서로 골을 내주지 않으며 팽팽하게 경기를 이어갔다. 우리 대표팀은 골을 만회하려고 고군분투했지만 상황을 뒤집지 못하고 아쉽게 패했다. 우리 대표팀은 이번 대회 출전국 가운데 21위로 세계랭킹이 가장 낮다.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은 17일 스위스(7위), 18일 세계랭킹 1위 캐나다(1위)와 차례로 만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