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캐나다 꺾은 여자 컬링, 일본에 아쉽게 패… 1승 1패
[평창올림픽] 캐나다 꺾은 여자 컬링, 일본에 아쉽게 패… 1승 1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여자 컬링 대한민국과 일본과의 예선 경기에서 김영미가 스톤을 투구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15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여자 컬링 대한민국과 일본과의 예선 경기에서 김영미가 스톤을 투구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세계 최강 캐나다를 걲은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이 15일 오후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컬링 여자 예선 일본전에서 아쉽게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예선 1승 1패를 기록했다.

이날 경기는 지난 캐나다전과 마찬가지로 김영미가 리드, 김선영이 세컨, 김경애가 서드, 김은정이 스킵으로 출전했다.

경기 시작은 무난하게 이어졌다. 일본이 1엔드에서 1점을 땄고 한국이 2엔드에서 2득점해 역전했다. 이후 양 팀이 후공에서 1점씩 따내며 무난하게 경기가 이어졌다.

하지만 한국이 선공 8엔드에서 1실점을 내주면서 9엔드를 0-2로 빼앗겨 역전 당했다. 9엔드에서 1점을 딸 수 있는 기회가 있었지만 스킵 김은정의 9엔드 마지막 스톤이 각도 조절의 실패로 하우스를 벗어나면서 득점하지 못했다.

한국은 1점 뒤진 채로 마지막 10엔드를 후공으로 맞이했다. 10엔드에 ‘뒤집기 역전’을 노렸지만 일본이 가드 2개를 세로로 세우며 수비에 집중하면서 득점에 난항을 겪었다.

김은정이 7번째 샷을 통해 일본 스톤을 밀어내고 우리 스톤을 숨기려 시도했지만 중간에 가드를 스치면서 득점에 실패했다.

일본은 8번째인 마지막 샷을 가드에 사용하며 한국이 ‘테이크 아웃’을 쉽게 하지 못하도록 길을 막으며 끝까지 수비에 집중했다.

결국 한국은 일본의 가드를 피하지 못하고 5-7의 점수로 경기를 마쳤다. 한국은 오는 16일 오후 2시 5분 스위스를 상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