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하 성추행’ 현직 부장검사 구속… “증거인멸 염려”
‘부하 성추행’ 현직 부장검사 구속… “증거인멸 염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부하를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는 현직 부장검사가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엄철 판사는 15일 강제추행 혐의를 받는 의정부지검 고양지청 소속 김모 부장검사에 대해 “증거인멸 및 도망의 염려가 있다”며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14일 검찰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단장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은 김 부장검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지난달 회식자리에서 부하 여성을 상대로 강제적인 신체접촉을 한 혐의로 김 부장검사를 긴급체포했다. 피해 여성이 직접 이메일을 통해 조사단에 피해 사실을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김 부장검사가 구속되면서 성추행 의혹에 대한 수사가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조사단은 부하 검사를 성추행하고 인사에도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는 안태근 전 검사장에 대해서도 설 연휴 후 조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은영 2018-02-15 23:38:13
대한민국 법조계 정말 창피하다! 이제 정화시키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