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北 피겨 렴대옥-김주식, 13위 역대 ‘최고성적’… 총점 193.63점
[평창올림픽] 北 피겨 렴대옥-김주식, 13위 역대 ‘최고성적’… 총점 193.63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프리스케이팅에서 북한의 렴대옥과 김주식이 연기를 마치고 점수를 기다리며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15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프리스케이팅에서 북한의 렴대옥과 김주식이 연기를 마치고 점수를 기다리며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쇼트·프리·총점 모두 개인 최고점 달성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올림픽 데뷔전을 한국의 은반에서 치른 북한 피겨 페어의 렴대옥(19)-김주식(26)이 한국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13위에 올라 역대 북한 피겨의 올림픽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

렴대옥-김주식은 15일 강원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피겨 페어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3.65점에 예술점수(PCS) 60.58점을 합쳐 124.23점을 얻었다.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자신의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공인 개인 최고점(69.40점)을 작성한 렴대옥-김주식은 프리스케이팅에서도 개인 최고점을 뛰어넘어 프리스케이팅에 오른 16개 조 중 13위에 올랐다. 북한 피겨의 역대 올림픽 최고 성적이다.

쇼트프로그램과 프리스케이팅 점수를 합친 총점 193.63점 역시 지난달 4대륙 선수권대회에서 작성한 기존 최고점(184.98점)을 8.65점이나 끌어올린 최고점이었다.

앞서 1992년 알베르빌 대회에서 북한의 고옥란-김광호가 기록한 페어 올림픽 역대 최고 성적(18위)을 26년 만에 경신했다.

평창올림픽은 북한 페어의 발전 가능성을 인정받은 무대였다.

쇼트프로그램을 통과한 16개 조 중 렴대옥-김주식은 6번째 연기자로 빙판을 밟았다.

배경음악은 캐나다 퀘벡 출신 가수 지네트 르노의 곡 ‘Je suis qu'une chanson’ 에 맞춰 연기를 시작한 이들은 김주식이 렴대옥을 들어던지는 드로우 점프와 리프트 등 고난도 동작들을 깔끔하게 성공시켰다.

연기를 끝낸 렴대옥은 클린연기를 기뻐하며 눈물을 흘렸고 키스앤크라이존에서 자신의 역대 최고점수를 받아들고 두 손을 들어 환호했다.

한편 지난해 삿포로동계아시안게임에서 둘은 중국 선수들에 이어 동메달을 따냈다. 지난 1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선수권대회에서도 쇼트프로그램(4위)보다 프리스케이팅(3위)에서 더 나은 순위로 동메달을 차지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