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과의 ‘탐색적 대화’에 긍정 신호… 대화의 문 열리나
美, 北과의 ‘탐색적 대화’에 긍정 신호… 대화의 문 열리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출처: 연합뉴스)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출처: 연합뉴스)

펜스 부통령 “대화는 협상 아니다… 북한 핵 포기 전까지 제재 유지할 것”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미국이 북한과 본격적인 비핵화 협상을 위한 예비적 대화 성격인 ‘탐색적 대화’에 나설 수 있다는 점을 공개적으로 언급하면서 향후 북미 대화 가능성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미국은 그동안 북한에 대해 군사옵션 가능성까지 거론하면서 북한을 압박해왔다.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조성된 남북대화 국면에서도 북한에 냉랭한 기류를 보이며 비핵화 요구를 계속해왔다. 이런 가운데 미국이 북한과의 대화 테이블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북미 간 대화 진전 가능성이 주목된다.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 참석차 방한하고 귀국한 펜스 부통령은 14일(현지시간) 인터넷매체 악시오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우리를 확실히 이해하기를 원하며 만약 대화의 기회가 있다면 그들에게 미국의 확고한 (비핵화) 정책을 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은 항상 대화를 믿는다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면서 “그러나 대화는 협상이 아니며 서로에 대한 이해를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핵무기 추구를 포기할 때까지 북한과의 관계는 어떤 변화도 없을 것”이라며 “북한이 완전히 검증할 수 있게 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펜스 부통령은 “(북한이 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하면) 미국과 국제사회의 태도에서 어떠한 변화가 고려될 수 있을 것”이라며 “제재와 압력에 관한 어떠한 진전이 이뤄지기 전에 김정은 정권이 핵무기 프로그램을 영구히 포기해야 한다는 우리의 공유된 입장의 단합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화가 협상은 아니라는 펜스 부통령의 입장은 북한과 대화를 하더라도 그 자체가 협상이 아니라, 협상의 의제와 조건 등을 정하기 위한 수준의 대화가 될 것이란 얘기다. 특히 북한의 핵 포기를 위한 국제사회의 압박과 제재도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이는 북미 간 대화가 이뤄지더라도 비핵화 달성 전까진 대화와 무관하게 국제적 대북제재를 유지하겠다는 것이다.

북한과의 탐색 대화가 이뤄질 경우 미국은 비핵화에 대한 북한의 의중을 파악하면서 비핵화 없이는 국제사회의 제재를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북한에 통보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강력한 대북 압박만이 북미 대화에서의 협상력을 높이고, 북한을 실질적인 비핵화로 끌어들일 수 있는 실효적 카드라는 인식이 깔린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탐색 대화가 이뤄지더라도 북한이 비핵화를 거부하고 핵, 미사일 개발을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을 경우 북미 대화는 탐색 단계에서 공회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