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포근한 설 연휴 첫날… 오전 한때 미세먼지 ‘나쁨’
[날씨] 포근한 설 연휴 첫날… 오전 한때 미세먼지 ‘나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먹구름이 몰려오는 현대·기아자동차 양재동 본사의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DB
구름 낀 하늘. ⓒ천지일보(뉴스천지)DB

[천지일보=강병용 기자] 설 연휴 첫날이자 목요일인 15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겠지만 기온은 평년보다 조금 높아 비교적 포근한 날씨를 보이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발해만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면서 전국에 구름이 많이 낄 것으로 예측됐다.

기온은 당분간 평년보다 높게 이어지면서 설 연휴는 비교적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겠다. 하지만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0도 이상 벌어져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아침 최저기온은 -10∼4도, 낮 최고기온은 2∼11도로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은 기온 분포를 보이겠다.

전국 주요 도시의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5도 ▲춘천 -8도 ▲강릉 -2도 ▲전주 -4도 ▲광주 -2도 ▲대전 -5도 ▲대구 -2도 ▲부산 4도 ▲제주 5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4도 ▲춘천 5도 ▲강릉 6도 ▲전주 6도 ▲광주 8도 ▲대전 6도 ▲대구 8도 ▲부산 11도 ▲제주 9도 등으로 나타났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2m로 일겠고, 남해 앞바다에서는 0.5~1.5m, 동해 앞바다에서 0.5~3m, 서해와 남해 먼바다에서 최대 2.5m, 동해 먼바다에서 최대 4m로 높겠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미세먼지농도는 전 권역이 ‘보통’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다만 국내외 미세먼지의 영향으로 오전 한때 ‘나쁨’ 수준의 농도를 보이는 곳도 있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