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북어·홍어찜·문어… 각양각색 지역별 설날 차례상
통북어·홍어찜·문어… 각양각색 지역별 설날 차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배성주·박주환·김미정·송해인 기자] 무술년 황금개띠 설이 다가왔다. 조상님 차례상에 올라가는 제수음식. 지역별로 특색 있는 제사음식을 알아본다.

통북어. (출처: 개인블로그)
통북어. (출처: 개인블로그)

◆ 경기도 : 다산과 풍요의 상징 통북어, 잡귀까자 훠~이

경기도 설 차례상에는 통으로 구운 북어가 올라간다. 예로부터 바다와 거리가 먼 이 지역에서는 말린 명태인 북어를 차례상에 올리기 시작했다. 명태는 알을 많이 낳는 생선으로 자식들을 많이 낳고 부자가 되게 해달라는 다산과 풍요의 의미를 상징한다. 통북어 구이는 마른 통북어를 물에 불린 후 양념장을 발라 프라이팬에 약한 불로 양쪽을 뒤집어가며 구워낸다. 이때 눈알이 붙어 있는 북어를 써야 잡귀신을 내쫓는다고 믿었다.

또 대표적인 차례 음식으로 녹두전이 있다. 먼저 녹두와 찹쌀을 물에 불린다. 배추김치를 물에 씻어 물기를 짜고 데친 고사리는 적당한 크기로 자른다. 그릇에 녹두빈대떡가루, 갈은 녹두와 찹쌀, 배추김치, 돼지고기, 고사리, 숙주, 고추, 파를 넣고 반죽한 후 소금과 후추로 간을 한다. 프라이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반죽을 부어 앞뒤로 노릇하게 구워낸다.

육류는 고기산적, 북어포, 나물은 고사리, 도라시, 무나물 또는 시금치나물을 올렸다. 탕은 육탕, 어탕, 소탕의 3탕을 올렸지만, 육탕만 올기도 한다.

계적. (출처: 개인블로그)
계적. (출처: 개인블로그)

◆ 충청도 : 새벽 알리는 닭의 밝은 기운을 차례상에… 계적

충청도 차례상은 통째로 삶아 낸 닭 위에 달걀지단을 얹은 ‘계적’을 올리는 게 특징이다. 원래 꿩고기를 올렸는데 여의치 않자 닭고기가 대신하며 지금까지 풍습이 이어지는 것으로 전해진다. 닭 한마리가 부담될 경우 달걀을 대신하기도 한다. 삶은 달걀 대여섯개를 고운 꽃모양으로 깎아내 상에 올린다. 닭을 쪄서 양념장에 조린 뒤 차례상에 올리는 집도 있다. 쇠고기·도라지·파·고사리를 길게 잘라 양념한 뒤 볶아 꼬치에 낀 향누름적은 충청도의 특색 있는 차례 음식이다.

경기·전라·경상도와 인접하고 있는 충청도는 어느 곳보다 다양한 차례음식을 자랑한다. 경상도 지역이 가까운 곳에서는 건어물인 대구포, 오징어, 피문어 등이 차례상에 올라간다. 또 전라도와 가까운 지역에서는 말린 홍어, 가자미, 낙지 등을 주로 올린다. 충남 서해안에서는 우럭포를, 바다와 거리가 먼 충북 등지에서는 배추전, 무적과 같은 전과 부침류도 주로 올라간다.

홍어찜. (제공: 신안군)
홍어찜. (제공: 신안군)

◆ 전라도 : 임금님 진상품 홍어… 우럭찜, 닭장떡국

먼저 청정지역 흑산도로 가보자. 흑산도 하면 홍어가 금방 떠오른다. 흑산도 홍어는 설 즈음이 맛이 가장 좋다. 신안군에서도 유일하게 홍어찜을 차례상에 올리는 곳이 흑산도다. 세종실록지리지에서는 홍어를 임금님께 올리는 진상품으로 소개하고 있을 정도로 그 맛이 특별하다. 또한 섬사람들은 예부터 자연산 우럭, 농어 등을 손질해 천일염으로 절인 다음 바닷바람과 햇빛에 말려 음식 재료로 사용해왔는데 이것을 느림의 음식(Slow Food) ‘건정’이라 부른다. 우럭은 흑산도에서 많이 나는데 차례상에 꼭 올라가는 생선이다.

전라도에서는 병어, 살짝 데쳐 올리는 꼬막, 양념해 화롯불에 구원 낸 낙지도 차례상에 올리기도 한다. 또 화순 춘양에서는 쑥떡과 조청을 하기도 한다. 설의 대표적인 음식인 떡국을 전라도에서는 ‘닭장 떡국’이라고 해서 묵은 장닭을 뼈째 잘게 잘라 간장과 마늘을 넣어 볶아서 단지에 보관하면서 손님이 오면 한 국자씩 퍼서 물을 붓고 끓이다가 떡을 넣어 끓여 대접하기도 한다.

문어. (제공: 안동농업기술센터)
문어. (제공: 안동농업기술센터)

◆경상도 : 문어·돔배기 없으면 차례상이 아니다

경상도 일부지역에서는 명절 차례상에 필수 음식으로 ‘돔배기’를 꼽는다. 돔배기는 상어고기를 토막 낸 뒤 소금에 절여 숙성시킨 것으로 ‘토막 고기’라는 뜻의 경상도 사투리다. 충·효가 으뜸 덕목이었던 시대에 제수는 구할 수 있는 최고의 귀하고 좋은 재료로 준비했다. 돔배기로 만든 제수음식으로는 주로 산적과 구이, 조림과 탕 등이 있다. 돔배기는 가시와 비린내가 없고 부드러워 누구나 먹기 좋다.

안동에서는 안동에서는 생일, 결혼, 회갑, 상례, 제사 등 집 안의 큰일을 치를 때 접대를 위해 반드시 문어를 썼다. 상 위에 문어가 오르지 않으면 그 집은 좋은 평을 듣지 못했다. 안동에는 또한 경상도 북부지방의 음식으로 유일한 식혜가 있다. 안동식혜는 엿기름 우린 물에 밥을 삭혀 달게 만든 감주인 다른 지역의 식혜 맛과 붉게 만든 물김치 맛이 동시에 나는 것이며 약간의 과일 맛도 느낄 수 있는 음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