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나은 페미니스트 논란 해명… “폰케이스 브랜드 협찬, 담배는 스태프의 것”
손나은 페미니스트 논란 해명… “폰케이스 브랜드 협찬, 담배는 스태프의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나은 (출처: 손나은 인스타그램)
손나은 (출처: 손나은 인스타그램)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손나은이 페미니스트 논란에 해명했다.

손나은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침 부은 얼굴 ‘GIRLS CAN DO ANYTHING’”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손나은은 ‘GIRLS CAN DO ANYTHING’이라는 문구가 적힌 폰케이스를 들고 있다. 이에 일부 네티즌은 손나은에게 페미니스트를 선언하는 것이냐는 등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손나은은 이에 부담을 느낀 듯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또한 사진에 포착된 담배 역시 손나은의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손나은은 “페미니즘 굿즈가 아니다. 미국 브랜드 행사에 갔다가 받은 ‘쟈딕 앤 볼테르’의 굿즈”라면서 “촬영 차 갔던 브랜드 측으로부터 이 케이스를 협찬 형식으로 받았다”고 해명했다.

이어 “식탁 위에 있던 담배도 현지에서 함께하고 있는 스태프의 것”이라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