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PM 준케이, 음주운전 직접 사과 “어리석은 판단… 깊게 반성할 것”
2PM 준케이, 음주운전 직접 사과 “어리석은 판단… 깊게 반성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준케이 ⓒ천지일보(뉴스천지)DB
준케이 ⓒ천지일보(뉴스천지)DB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2PM 준케이(김민준)가 음주운전에 대해 직접 사과했다.

준케이는 13일 2PM 공식 사이트에 “먼저 여러분들께 이런 일로 글을 쓰게 되어서 너무 죄송합니다. 제 자신의 순간적인 판단이 어리석었습니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음주운전이 얼마나 큰 잘못인지 알면서도 이런 실수를 저지른 제 자신을 돌아보고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겠습니다. 저를 믿고 큰 사랑을 주신 팬 여러분들께 그리고 우리 멤버들에게, 실망을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고 밝혔다.

준케이는 지난 10일 오전 7시께 신사역 사거리에서 음주 단속에 적발됐다.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0.074%로 면허정지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소속사 JYP 엔터테인먼트는 “(김민준의) 향후 모든 활동을 중지하고 해외의 파트너사들과 이미 계약이 체결되어 있는 일정에 대해서만 상대 회사들의 의사를 존중해 그 진행여부를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공식입장을 내놨다.

다음은 준케이 심경글 전문이다.

민준입니다.

먼저 여러분들께 이런 일로 글을 쓰게 되어서 너무 죄송합니다.

제 자신의 순간적인 판단이 어리석었습니다.

음주운전이 얼마나 큰 잘못인지 알면서도 이런 실수를 저지른 제 자신을 돌아보고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겠습니다.

저를 믿고 큰 사랑을 주신 팬 여러분들께 그리고 우리 멤버들에게, 실망을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