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 만에 돌아온 ‘올 뉴 K3’… 15.2㎞/ℓ 경차급 연비
6년 만에 돌아온 ‘올 뉴 K3’… 15.2㎞/ℓ 경차급 연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자동차가 13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워커힐 호텔에서 박한우 기아차 사장 등 회사 관계자와 자동차 담당 기자단이 참석한 가운데 올 뉴 K3의 보도발표회를 열었다. 사진은 6년 만에 풀체인지된 올 뉴 K3와 박한우 기아차 사장(왼쪽), 권혁호 기아차 국내영업본부 부사장(오른쪽). (제공: 기아자동차)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2.13
기아자동차가 13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워커힐 호텔에서 박한우 기아차 사장 등 회사 관계자와 자동차 담당 기자단이 참석한 가운데 올 뉴 K3의 보도발표회를 열었다. 사진은 6년 만에 풀체인지된 올 뉴 K3와 박한우 기아차 사장(왼쪽), 권혁호 기아차 국내영업본부 부사장. (제공: 기아자동차)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2.13

스마트스트림 G1.6 탑재해

판매가 1590만~2240만원

오는 27일 공식 출시 예정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기아자동차가 6년 만에 돌아온 ‘올 뉴 K3’를 선보이고 사전계약에 돌입했다.

기아차는 13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워커힐 호텔에서 올 뉴 K3의 보도발표회를 열었다.

박한우 사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준중형 세단 이상의 상품성을 지닌 올 뉴 K3가 고객가치증대를 위한 패러다임의 변화를 리드할 뿐만 아니라 나아가 자동차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업스케일 다이나믹 세단’을 목표로 개발된 올 뉴 K3는 2012년 1세대 모델 출시 이후 6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2세대 풀체인지 모델이다.

올 뉴 K3는 ▲15.2㎞/ℓ 경차급 연비 ▲볼륨감 있고 다이나믹한 외관 ▲넓고 편안한 실내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 및 편의사양 적용을 통해 준중형 세단을 넘어서는 제품 경쟁력을 갖춘 것이 특징이라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리틀 스팅어’라는 별명이 붙은 올 뉴 K3의 전면부는 롱후드 스타일을 기반으로 볼륨감을 더해고 기아차의 상징인 호랑이코 형상 그릴과 올 뉴 K3의 시그니처 디자인인 엑스 크로스 LED DRL, 풀 LED 헤드램프가 적용됐다. 또한 범퍼 하단에는 대형 인테이크 그릴과 수평형 방향지시등이 포함된 에어커튼을 배치해 다이나믹한 이미지를 구현했다.

측면부는 루프를 지나 트렁크까지 이어지는 쿠페형 루프라인을 통해 역동성을 강조하고, 불륨감을 강조한 면처리로 세련미를 더했다. 후면부는 화살 모양을 형상화한 애로우 라인(Arrow-line) LED 리어콤비램프와 이를 연결한 트렁크 가니쉬가 전면부와 동일한 수평형 방향지시등을 적용해 다이나믹한 이미지를 강조했다.

2세대 풀체인지 모델 올 뉴 K3. (제공: 기아자동차)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2.13
2세대 풀체인지 모델 올 뉴 K3. (제공: 기아자동차)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2.13

기존 모델보다 커진 올 뉴 K3는 전장 4640㎜, 전폭 1800㎜, 전고 1440㎜, 축거 2700㎜이다.

올 뉴 K3의 연비는 15.2㎞/ℓ이다. 경차급 연비에 준하는 수준으로 스마트스트림 G1.6 엔진 및 스마트스트림 IVT 변속기의 최적의 조합을 통해 동일 차급보다 높게 나타났다. 이는 기존 K3 가솔린 모델 대비 10% 이상 개선된 수치다.

스마트스트림이 적용된 올 뉴 K3는 최고출력 123마력(PS), 최대토크 15.7㎏f·m의 동력성능을 확보했다.

기아차는 올 뉴 K3의 트림을 ▲트렌디 ▲럭셔리 ▲프레스티지 ▲노블레스 4가지로 세분화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기본 트림(트렌디) 가격은 1590만~1610만원 사이에서 책정해 고객 부담을 최소화하겠다는 계획이다. 트림별로는 ▲트렌디 1590만~1610만원 ▲럭셔리 1810만~1830만원 ▲프레스티지 2030만~2050만원 ▲노블레스 2220만~2240만원으로 범위 내 책정할 방침이다.

한편 올 뉴 K3는 오는 27일 공식 출시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