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광역 예비후보 등록, 지방선거 서막이 올랐다
[사설] 광역 예비후보 등록, 지방선거 서막이 올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첫 전국단위 지방선거에서 여야의 지방권력 쟁탈전 서막이 열렸다. 공직선거법에 따라 선거일전 120일 전인 13일부터 광역단체장과 시·도 교육감에 출마하려는 자들이 예비후보 등록이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일부 광역시도에서 도지사 후보와 교육감 출마자들이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으나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등 지방선거에 참여할 정당의 소속 국회의원들이 예비후보 등록을 미루고 있어 아직까지 예비등록 창구는 한산한 편이다.

하지만 원내정당을 비롯해 각 당에서는 예비등록을 마친 예비후보자가 선거운동을 할 수 있고, 6.13지방선거에서 당의 명운이 달려 있는 점을 잘 알고 있는 관계로 선거전략 짜기에 고심 중이다. 이번 지방선거는 지방일꾼을 선출하는 선거이기도 하지만 지방선거일에 맞춰 국회의원 보궐선거를 치루는 첫 무대다. 보선 선거구가 현재 7개 지역구에 이르고 있으나 향후 광역단체장에 출마하는 현역 국회의원 수에 따라 더 늘어날 전망이다. ‘미니총선’으로 비쳐지고 정치적 중요성이 더해질 추세에서 선거 결과에 따라 자칫하면 국회 원내 1당과 2당의 지위 변동 등 앞으로 정치 풍향계가 바꿔질 여지가 남아 있어 더욱 치열한 선거전이 예상된다.

지방선거를 준비하는 여야 지도부의 입장은 어느 때보다 단호하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지방선거에서 승리를 거둬 문재인 정부의 안정적인 국정 운영을 지원한다는 포석 하에 조심스럽게 승리를 장담하고 있는 있고, 또 자유한국당에서는 이번 선거에서 승리를 거둬 보수층의 재건과 함께 문재인 정부에 대한 견제를 벼르고 있다. 한편 6.13지방선거에 대비하기 위해 창당된 바른미래당에서는 중도 개혁정당으로서의 기치를 내세워 창당의 정당성 확보와 당 확장성에 전력투구할 기세이며, 당의 사활이 걸려 있는 민주평화당에서도 마찬가지 사정이다.

6.13지방선거는 다당 체제로 치러지게 돼 복잡한 양상이 예상되는바, 1998년 제2회 지방선거에서 다당 체제 경쟁 이후 20년 만에 실시되는 다당 체제하에서의 지방선거이니 지역주민의 관심도 그만큼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정당 나름대로 잘 마련한 선거 전략이 있겠지만 정당과 정치인 입맛에 맞기보다는 국민 마음에 흡족할 수 있는 정책과 전략을 다가오는 지방선거와 국회의원보궐선거에서 보여주기 바란다. 바야흐로 120일간의 지방선거전의 서막이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