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북한의 평화제스처, 반갑지만 불안하다
[사설] 북한의 평화제스처, 반갑지만 불안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방북을 요청했다.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이자 특사로 파견된 김여정 제1부부장이 평창올림픽 개막식 다음날 문재인 대통령을 대면해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하고 구두로 방북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도 여건을 만들어 만나자며 조건부 수락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 대표단의 방한으로 평창올림픽이 ‘평화올림픽’이 되고 한반도 긴장 완화와 평화 정착, 그리고 남북관계를 개선시켜 나가는 계기가 됐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여건은 비핵화에 대한 북한의 성의있는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북한 인사가 청와대를 방문한 것은 지난 2009년 8월 23일 김기남 노동당 비서와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등이 김대중 전 대통령에 대한 조문사절단으로 온 이후 8년 6개월 만이다.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남북이 교류의 물꼬를 트는 건 반가운 일이다. 그러나 많은 국민은 물론 주변국도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않고 있다. 2006년 2월 토리노 동계올림픽에 남북이 공동입장한 후 8개월 만에 1차 핵실험을 강행했던 북한이다.

지금의 북한의 행보가 막다른 길에 다다른 북한의 위장평화공세라는 세간의 주장을 무시할 수 없는 것도 북한의 이런 전력 때문이다. 한반도 통일은 민족적 과제다. 대화는 하되 다각도 변수에 대한 대책을 갖고 북한과 대화해야 한다. 북한 주민의 인권문제도 염두에 둬야 한다. 당장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겠다는 욕심을 넘어 대승적 차원으로 통일의 토대를 만든다는 생각으로 북한과 원칙을 갖고 대화해야 한다. 남북 간의 모처럼만의 교류는 분명 반가운 일이다. 그러나 북한의 김정은 정권의 속성이 쉽게 바뀌지 않는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이번 올림픽 기간 방한한 미국 펜스 부통령은 천안함을 둘러보고, 탈북자를 만나고 연일 대북 압박 행보를 보였다. 올림픽 이후에는 당장 한미연합 훈련이 예정돼 있다. 북한은 올림픽 후 이번 올림픽 평화마케팅을 빌미로 대북제재 완화 등을 요구해올 것이다. 대화가 필요하지만 원칙 없이 북한의 요구에 응한다면 어느 순간 우리가 내민 손이 도리어 발목을 잡을 수도 있음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광인 2018-02-11 21:36:05
명심해야 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