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병철 회장 생로병사 질문-5] “신이 사랑한 인간, 왜 죽나”
[삼성 이병철 회장 생로병사 질문-5] “신이 사랑한 인간, 왜 죽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삼성 창업주 故 이병철 회장의 24가지 생로병사 질문에 답하다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인간은 죽음 앞에 나약하다. 지난 1월 9일로 병석에서만 벌써 4번째 생일을 맞은 삼성 이건희 회장도, 그의 아버지 삼성 창업주 고(故) 이병철 회장도 마찬가지다. 이병철 회장은 1987년 타계 한 달 전 ‘생로병사(生老病死)’와 하나님(신)의 존재에 관한 24가지 질문을 천주교 故 박희봉 신부에게 던졌다. 그러나 답변은 듣지 못했다. 서울 삼성병원에 의식을 잃고 누워 있는 이건희 회장도 어쩌면 아버지와 같은 궁금증을 갖고 있는지 모른다. 이건희 회장의 사망설이 반복되면서 빈부귀천을 떠나 모든 인간이 가장 궁금해 했을 법한 고 이병철 회장의 종교질문 24가지도 다시 주목받고 있다. 2016년부터 한기총-신천지 교리비교 영상을 공개해 ‘가장 성경적 답변’이라는 평가를 받은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의 답변과 과학적 근거로 답을 했다는 천주교 광주대교구 평신도사도직협의회 전 회장 김왕기 전남대 명예교수의 답변을 통해 재조명한다.

5. 신은 인간을 사랑했다면, 왜 고통과 불행과 죽음을 주었는가?

이만희 총회장

신은 ‘창조주’ ‘피조물’ 2가지

고통, 사악의 신이 주는 것

이병철 씨는 종교(religion)의 뜻을 알지 못해서 한 말이다. 신은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생명체이신 창조주이시고, 또 하나는 피조물인 사악의 신이다.

창조주는 자기가 창조했기에 물론 피조물을 사랑한다. 피조물인 사악의 신은 자기가 창조하지 않았기 때문에 피조물들에게 고통을 주어 창조주를 이병철 씨같이 원망하게 한다.

그러면 피조물인 사악의 신은 누군가? 신계(영계)에는 네 그룹(네 생물, 네 천사장)이 있다. 이 중 1/4의 군대를 맡은 한 그룹(천사장)이 신 곧 하나님을 배도함으로 사악의 신(사단, 마귀)이 된 것이다. 이 자가 참 하나님의 신을 쫓아내고 자기가 하나님이 되고자 한 자이다. 이 자가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만물을 가로채어 주관해 온 역적 마귀이다.

창조주 참 신이 이 사실을 피조물인 사람에게 알게 한 방법이 성경책이다. 4번의 답에서 말한 바같이 언젠가 참 신인 창조주가 오시어 본래 모습으로 회복시키게 된다. 사람의 고통은 참 신인 창조주가 주는 것이 아니며, 역적 사악의 신이 주는 것이다.

 

김왕기 명예교수
 

인과법칙·한계성에서 기인
천주교에선 상벌선악 교리

우리는 초자연이 아닌 자연에서 살고 있다. 자연은 반드시 시작과 끝이 있고, 파동성 즉 굴곡이 있기 마련이다. 태어날 때가 있으면 죽을 때가 있다. 행복할 때도 있고 불행할 때도 있으며, 건강할 때도 있고 병들어 쇠약할 때도 있기 마련이다. 많은 경우에 자연의 인과법칙과 한계성에 기인한다.

하느님은 공의(公義)로운 분이다. 공의는 하느님이 선악(善惡)을 상벌(賞罰)로 공평하게 다스린다는 말이다. 이 상선벌악(賞善罰惡)은 천주교의 4대 기본 교리의 하나다. 그런데 공의로운 하느님이 왜 어떤 이에게는 더 좋은 환경에서 태어나게 하고 어떤 이에게는 그렇게 하지 않으며, 어떤 이에게는 더 나은 재능도 주시고 미남미녀로 태어나게 하시며 어떤 이에게는 그렇게 하지 않으시냐고 한다.

이것은 공의가 무엇인지 모르는 말이다. 우리가 하느님께 더 나은 재능을 청할 권리가 있는가? 하느님이 그것을 우리에게 주셔야 할 의무가 있는가? 순전히 당신 은혜를 당신 뜻대로 흩어주실 뿐이다. 우리가 어떤 거지에게는 500원을 주고 또 다른 거지에게는 1000원을 준다면, 이것은 우리 돈을 우리 마음대로 쓰는 것이지 결코 불공평하다거나 공의롭지 못하다는 등의 문제는 되지 않는 것이다.

하느님께서는 많이 주신 자에게는 많이 요구하시고 적게 받은 자에게는 적게 요구하심으로써 각자 타고난 소질, 능력, 환경, 노력, 성의 등을 참작하시고 각자의 결실대로 갚아주실 것이니, 하느님의 공의는 여기서 실현되는 것이다. 이 공의(공의) 문제는 물음 15에서도 서술한다.

* 천주교회의 4대 교리는 천주존재(天主存在), 상선벌악(賞善罰惡), 삼위의 일체(三位一體), 강생구속(降生救贖)이다. 천주존재는 창조주이신 하느님은 유일신이며 영적인 분이며, 영원·거룩·완전·전지전능·무소부재하신 분이라는 뜻이다. 하느님의 이름은 야훼다. 상벌선악은 하느님께서는 사람이 죽은 다음 선한 일을 행한 이에게는 상을 주시고, 악한 일을 행한 이에게는 벌을 주신다는 것이다. 삼위의 일체는 하느님은 한 분이시지만 위격이 셋(성부, 성자, 성령)이며, 세 위격은 온전히 다르지만 똑같은 하느님이라는 교리다. 강생구속은 천주성자 예수 그리스도께서 사람이 되어 인간이 지은 죄를 대속하시고 인간을 구원하심을 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