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선물 준비했설?] 신세계百 ‘백화점표 HMR선물세트’ 등장
[설선물 준비했설?] 신세계百 ‘백화점표 HMR선물세트’ 등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는 무엇으로 마음을 건넬까. 새로운 아이템은 넘쳐나지만 선물을 고르는 일은 쉽지 않다. 오랫동안 사람들의 마음을 건네는 데 활용돼온 브랜드 덕을 보면 어떨까. 백화점, 마트 등에서 쉽게 구매할 수 있는 이색적이면서도 실속 있어 ‘실패하지 않을 선물’을 소개한다.

모델이 신세계백화점에서 선보인 설선물세트로 올반키친 가족한상 세트를 소개하고 있다. (제공: 신세계백화점)
모델이 신세계백화점에서 선보인 설선물세트로 올반키친 가족한상 세트를 소개하고 있다. (제공: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은 1·2인가구와 명절음식 초보 고객들을 위해 처음으로 가정간편식(HMR) 선물세트를 내놨다. 신세계푸드가 운영하는 올반의 HMR 제품을 활용한 ‘올반키친 가족한상 세트’와 ‘올반키친 명절한상 세트’를 각각 4만 4000원에 선보였다.

전통 죽과 수프로 구성한 설 선물도 준비했다. 전복 삼계죽부터 마스카포네 크림죽까지 엄선한 재료로 만든 라쿠치나 프리미엄 죽 세트(5만원), 한우 영양죽, 단호박 수프, 토마토 수프 등 라쿠치나 죽·수프 혼합세트(4만원)가 대표 상품이다. 만능간장 선물세트(버터마요간장, 카레간장, 계란에 뿌리는 간장, 3만 9000원)도 1인 가구를 위해 준비했다.

나날이 늘어가는 셀프 홈 인테리어에 대한 트렌드를 반영해 명절행사 최초로 카탈로그에 홈&리빙 장르 페이지를 별도로 구성하기도 했다. 무술년을 맞이해 선보이는 닥스훈트 쿠션 (10만 8800원), 프랑스의 황실 식기류로 유명한 생활 명품 브랜드 크리스토플의 샴페인 잔 세트(17만 6000원), 밀크하우스 캔들세트(5만 5000원) 등이 대표적이다.

설선물로 선보인 밀크하우스 캔들세트(왼쪽)와 닥스훈트 쿠션(피숀). (제공: 신세계백화점)
설선물로 선보인 밀크하우스 캔들세트(왼쪽)와 닥스훈트 쿠션(피숀). (제공: 신세계백화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