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임목사직 세습, 신학적으로 정당화할 수 없어”
“담임목사직 세습, 신학적으로 정당화할 수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장신대 현요한 교수가 8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장신대 여전도회기념회기념회관 지하1층 연주실에서 열린 ‘명성교회 세습철회와 교회개혁을 위한 신학포럼 및 연합기도회’에서 ‘교회 담임 목사직 세습의 문제점들’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2.8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장신대 현요한 교수가 8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장신대 여전도회기념회기념회관 지하1층 연주실에서 열린 ‘명성교회 세습철회와 교회개혁을 위한 신학포럼 및 연합기도회’에서 ‘교회 담임 목사직 세습의 문제점들’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현 교수는 “담임목사직 세습은 신학적으로 정당화할 수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