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병철 회장 생로병사 질문-4] “과학으로 무병장수… 신의 존재 부인될까”
[삼성 이병철 회장 생로병사 질문-4] “과학으로 무병장수… 신의 존재 부인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삼성 창업주 故 이병철 회장의 24가지 생로병사 질문에 답하다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인간은 죽음 앞에 나약하다. 지난 1월 9일로 병석에서만 벌써 4번째 생일을 맞은 삼성 이건희 회장도, 그의 아버지 삼성 창업주 고(故) 이병철 회장도 마찬가지다. 이병철 회장은 1987년 타계 한 달 전 ‘생로병사(生老病死)’와 하나님(신)의 존재에 관한 24가지 질문을 천주교 故 박희봉 신부에게 던졌다. 그러나 답변은 듣지 못했다. 서울 삼성병원에 의식을 잃고 누워 있는 이건희 회장도 어쩌면 아버지와 같은 궁금증을 갖고 있는지 모른다. 이건희 회장의 사망설이 반복되면서 빈부귀천을 떠나 모든 인간이 가장 궁금해 했을 법한 고 이병철 회장의 종교질문 24가지도 다시 주목받고 있다. 2016년부터 한기총-신천지 교리비교 영상을 공개해 ‘가장 성경적 답변’이라는 평가를 받은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의 답변과 과학적 근거로 답을 했다는 천주교 광주대교구 평신도사도직협의회 전 회장 김왕기 전남대 명예교수의 답변을 통해 재조명한다.

4. 언젠가 생명의 합성, 무병 장수의 시대도 가능할 것 같다. 이처럼 과학이 끝없이 발달하면 신의 존재도 부인되는 것이 아닌가?

이만희 총회장

사망원인인 ‘죄’ 없으면 장수

죄, 오직 예수의 피로 해결

 

언젠가 생명의 합성, 무병장수의 시대도 가능할 것 같다. 이 말은 맞다. 그러나 과학으로 되는 것은 아니다. 과학이 발달한다고 해서 두 가지 신을 분석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신은 신으로 알 수 있다. 그리고 죄로 인해 생명이 감해졌으므로(성경 역사에서), 죄가 감해지고 없어지면 장수한다. 이 죄를 오직 예수(의인)의 피로써만이 해결할 수 있다. 이 때 하나님도 상봉할 수 있다.

 

김왕기 명예교수

과학발전, 오히려 신심 높여

과학, 인간의 발견… 한계 있어

 

과학이 오늘날 인간의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아무리 발전한다 하더라도 과학은 인간의 발견이고 한계성을 지닌 인간의 노력 안에 머문다. 앞의 질문 3에서도 언급한 바 있지만 생물 세포의 신비한 기능들 즉 핵, 염색체, 소포체, 리보솜, 골지체, 모토콘드리아, 리소좀 등등을 갖는 세포의 합성은 불가한 것이다. 이를 테면 총을 분해하고 역순으로 재결합하면 총이 된다. 그러지만 생물세포를 분해하고 역순으로 재결합하여도 생물세포가 되지 않는다. 생명은 신비인 것이다. 과학이 발달하면 할수록 하느님이 창조하시고 섭리(攝理: 보존과 다스림)하신 자연의 이치를 더욱 잘 이해하게 됨에 따라 신의 존재에 대한 부인보다는 하느님에 대한 신심이 더욱 깊어지게 된다. 과학의 유한이 무한이 될 수는 없다. 과학은 시작과 끝의 연장선 안에 있게 마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