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특조위 “광주, 헬기 사격 사실… 전투기엔 폭탄장착”
5.18특조위 “광주, 헬기 사격 사실… 전투기엔 폭탄장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80년 5.18당시 광주시 동구 금남로 전일빌딩에 헬기가 떠 있는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
1980년 5.18당시 광주시 동구 금남로 전일빌딩에 헬기가 떠 있는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

“벌컨포 1500발 수령… 사격 가능성 매우 커”
“국가·군의 반인륜적 행위… 깊이 사과해야”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지난 1980년에 일어난 5.18광주민주화운동 기간 중 군의 헬기 사격이 사실로 밝혀지고 전투기와 공격기에 폭탄을 장착한 채 대기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7일 국방부 5.18 특별조사위원회는 5.18민주화운동 당시 “육군은 공격헬기 500MD와 기동헬기 UH-1H를 이용해 광주시민을 향해 사격을 가했고, 공군도 수원 제10전투비행단과 사천 제3훈련비행단에서 전투기와 공격기에 폭탄을 장착한 채 대기시켰다”고 밝혔다.

특히 광주에 출동한 40여대의 헬기 중 일부 공격헬기 500MD와 기동헬기 UH-1H를 이용해 지난 1980년 5월 21일과 5월 27일 광주시민을 상대로 여러 차례 사격을 가했다.

특조위는 “5월 21일부터 계엄사령부는 문서 또는 구두로 수차례에 걸쳐 헬기 사격을 지시했으며, 인적이 드문 조선대 뒤편 절개지에 AH-1J 코브라 헬기 벌컨포 위협사격을 했다는 증언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계엄군 측은 지금까지 5월 21일 19시 30분 자위권 발동이 이루어지기 전에는 광주에 무장헬기가 투입되지 않았다고 주장했으나, 실제로는 5월 19일부터 31사단에 무장헬기가 대기하고 있었던 사실이 밝혀졌다”고 덧붙였다.

헬기사격 명령은 당시 계엄사령부 부사령관 황영시가 5월 23일 지시를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1공수여단장은 병력이 공격을 받은 것으로 오판하고 103항공대장에게 “코브라 헬기로 무차별 사격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특조위는 이와 관련해 103항공대가 5월 23일 발칸포 1500발을 수령한 것으로 나타나 사격이 이루어졌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설명했다.

또 특조위는 “수원에 있는 공군 제10전투비행단에서 F-5에 MK-82 폭탄이 장착됐었던 사실 및 사천에 있는 제3훈련비행단에서 A-37에 MK 폭탄이 이례적으로 장착됐던 사실은 인정된다”면서도 “그것이 광주를 폭격하기 위한 것이란 근거자료는 발견하지 못해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5.18특조위는 “이제 국가와 군이 국민에게 진솔하게 사과하고 과거로부터의 절연을 선언할 필요가 있다”며 “특히 광주시민을 상대로 한 헬기 사격은 용납할 수 없는 반인륜적 범죄행위로, 정부는 시민을 상대로 자행된 헬기 사격에 대해 깊이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조사보고서는 지난해 9월 발족한 5.18특조위가 조사한 결과를 담은 것이다. 특조위는 그동안 62만 쪽에 이르는 자료를 수집해 분석했고 광주에 출동했던 190개 대대급 이상 군부대 및 관련기관을 방문조사하고, 당시 군 관계자들과 목격자 등 총 120명을 조사했다고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