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병철 회장 생로병사 질문-3] “생물학자들의 진화론과 神의 인간 창조는 어떻게 다른가”
[삼성 이병철 회장 생로병사 질문-3] “생물학자들의 진화론과 神의 인간 창조는 어떻게 다른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삼성 창업주 故 이병철 회장의 24가지 생로병사 질문에 답하다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인간은 죽음 앞에 나약하다. 지난 1월 9일로 병석에서만 벌써 4번째 생일을 맞은 삼성 이건희 회장도, 그의 아버지 삼성 창업주 고(故) 이병철 회장도 마찬가지다. 이병철 회장은 1987년 타계 한 달 전 ‘생로병사(生老病死)’와 하나님(신)의 존재에 관한 24가지 질문을 천주교 故 박희봉 신부에게 던졌다. 그러나 답변은 듣지 못했다. 서울 삼성병원에 의식을 잃고 누워 있는 이건희 회장도 어쩌면 아버지와 같은 궁금증을 갖고 있는지 모른다. 이건희 회장의 사망설이 반복되면서 빈부귀천을 떠나 모든 인간이 가장 궁금해 했을 법한 고 이병철 회장의 종교질문 24가지도 다시 주목받고 있다. 2016년부터 한기총-신천지 교리비교 영상을 공개해 ‘가장 성경적 답변’이라는 평가를 받은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의 답변과 과학적 근거로 답을 했다는 천주교 광주대교구 평신도사도직협의회 전 회장 김왕기 전남대 명예교수의 답변을 통해 재조명한다.

3. 생물학자들은 인간도 오랜 진화 과정의 산물이라고 하는데, 신의 인간 창조와 어떻게 다른가? 인간이나 생물도 진화의 산물 아닌가?

이만희 총회장


인간·사물, 진화 아닌 변화
생령에 사악 들어가 혼돈

인간 및 사물은 진화(進化)가 아니다. 변화(變化)이다. 그러면 왜 변했나 할 것이다. 하나의 색깔은 하나이다. 두 가지 색이 합해지면 그 본색과는 다르다. 토종과 양종(洋種) 사이에 난 알의 병아리와 그 닭은 다르다. 그 병아리는 토종과 양종의 반반이 섞인 잡종(雜種)이다. 참 신이 창조한 것은 언제나 동일하다.

그러나 세상에는 신이 두 가지가 있기 때문에, 다른 신에 의해 낳은 다른 것이 있는 것이다. 그 예를 들면 쌍둥이는 그 얼굴 모습이 거의 같다. 세상 세파 속에 환경과 공기도 다르겠지만, 남녀의 그 순간의 색채가 같기 때문에 쌍둥이의 얼굴 모습이 같고, 그 후에 난 아이는 얼굴 모습이 다르다. 그 이유는 가중되는 죄의 차이와 노쇠함에 있어 다른 것뿐이다.


진화가 아니다. 인간의 시조인 생령(생명)에게 사악이 들어감으로 색채와 행동이 혼돈되어 달라졌다. 두 신의 서로의 모습으로 닮아간 것이다. 그러나 떠나가신 생명체인 창조주가 오시면 사람과 만물은 본래와 같이 소성될 것이다. 변화의 원인은 사악의 신에 의해 된 것이다.

 

김왕기 명예교수


생물 질서의 구조와 기능
절대자 창조섭리로 존재

진화론은 생명의 기원과 생물의 진화에 대한 가설이다. 그런데 일반적으로 진화론은 자연과학의 영역에 속하고, 창조론은 과학이 아닌 종교적 신념이라고 말한다. 따라서 진화론과 창조론은 흔히 대립과 상충되는 개념으로 생각한다. 하지만 창조론은 과학적 시각에서 이성적이고 논리적인 추론으로 설명될 수 있고, 많은 과학자들은 진화론은 잘못된 가설임을 인정하고 있다. 가설은 검증되거나 자연현상과 모순이 없이 잘 적용될 때 인정을 받게 된다. 

진화론은 화학적 진화와 생물학적 진화로 나누어 생각해볼 수 있다. 

화학적 진화는 몇 가지 원소들이 결합하여 유기물로, 유기물이 원시 생물세포로 진화했다는 생명의 기원에 관한 것이고, 생물학적 진화는 하등 동물에서 고등 동물로 형태와 기능이 발전해나가는 것을 의미한다. 그런데 화학적 진화와 생물학적 진화에 대한 가설은 분명히 잘못된 것임을 알 수 있다. 그 이유를 다음에서 부연한다. 

화학적 진화에 있어서 몇 가지 원소들이 결합하여 간단한 유기물로, 간단한 유기물이 아미노산으로, 아미노산이 중합 반응에 의해 단백질로, 그리고 단백질과 핵산 등이 원시 생물세포로 생성되는 과정은 열역학 제2법칙에 의하면 비자발적 과정이다. 자연에 있어서 몇 가지 원소들로부터 일련의 단계적 화학반응을 거쳐 생물세포까지의 생성 과정은 외견상 자발적으로 일어난 것 같지만 배후의 어떤 도움(힘의 작용) 없이는 결코 일어날 수 없는 비자발적 과정이다. 열역학 제2법칙은 원소들이 결합하여 생명이 자발적으로 생겨날 수 없음을 말해주고 있다. 따라서 원소들이 결합하여 유기물로, 유기물이 원시생물 세포로 자발적으로 진화했다는 화학적 진화는 불가능한 것이다. 생물체의 구성단위인 세포는 여러 종류의 소기관들을 가지고 있는데, 몇 가지 예를 들면 다음과 같다. 

핵(nucleus): 염색체가 존재하고, 세포 증식을 수행하는 기관.
염색체(chromosome): 유전자(DNA로 구성)를 지니고 있는 물질이며, 생물의 유전과 성을 결정하는 기관.
소포체(endoplasmic reticulum): 단백질과 지질을 합성하고 수송하는 기관.
리보솜(ribosomes): 분비에 필요한 단백질 합성기관.
골지체(golgi apparatus): 세포의 분비작용을 하는 기관.
미토콘드리아(mitochondria): 세포 내의 호흡수행과 에너지를 생성하는 기관.
리소좀(lysosome): 가수분해효소를 이용하여 소화작용을 돕는 기관.

생물세포는 위의 소기관들 외에도 매우 복잡한 구조와 고도의 질서를 유지하면서 기능들을 수행하고 있다. 질서의 구조와 기능은 목적과 조화라는 관념 자체로 보아 반드시 누군가의 지성에 의한 작업으로 이루어진 것이며, 무질서한 혼돈상태에서 우발적으로 생겨날 수 없다. 요컨대 지성 없이는 어떠한 질서도 조화도 목적도 이루어지지 않는다. 생명체는 오직 절대자(신)의 창조섭리에 의해 존재하는 것이다.

생물학적 진화에 있어서도 하등동물이 원숭이로, 원숭이가 인간으로 진화됐다면 그 진화의 연속과정에 따른 점진적인 중간 형태의 화석들이 무수히 많이 있어야 함에도 그러한 중간 화석들은 존재하지 않는다. 

아무리 오랜 세월이 흘러도 원숭이는 원숭이고 인간은 인간인 것이며, 인간의 조상이 원숭이일 수 없고 원숭이의 조상이 하등 동물일 수 없다. 

하느님은 천지만물을 ‘종류대로’ 창조하시고 자연의 영향권에 두셨기 때문에 피조물은 자연환경의 영향을 받기 마련이다. 그런데 간과할 수 없는 분명한 사실은 모든 변화 과정은 어떤 원칙과 자연법칙에 따라 변한다는 것이다. 원칙과 자연 법칙에 따라 변한다는 것은 하느님의 섭리인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18-04-29 14:50:45
ㅋㅋ원숭이가 인간으로 진화했다는 것만 봐도 얼마나 수준 떨어지는 기사인지 잘알고간다ㅎㅎ

2018-02-06 11:31:59
신앙인이라면 당연히 성경기준으로 봐야죠~^^

장현아 2018-02-06 10:31:49
학교 다닐때 크로마뇽인 배웠는데....지금 생각하면 너무 웃긴 얘기

비행기 2018-02-06 09:50:39
신앙인이라면 성경기준이 맞아요

에스 2018-02-06 09:07:16
참하나님만이 진리시고 생명이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