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성범죄 대책위’ 발족… 박상기 장관 ‘서 검사 해명 논란’ 입장 발표
법무부, ‘성범죄 대책위’ 발족… 박상기 장관 ‘서 검사 해명 논란’ 입장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참석해 이낙연 국무총리와 대화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2.2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참석해 이낙연 국무총리와 대화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2.2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법무부가 서지현 검사의 성추행 사건을 계기로 성범죄 대책위원회를 발족한다.

법무부는 2일 오후 1시 30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브리핑실에서 ‘법무부 성범죄 대책위원회’ 발족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법무·검찰 내·외부 인사로 꾸리는 대책위는 서 검사 사건 등 조직 구성원이 겪은 각종 성범죄를 파악하고 대응하며 성 관련 조직 문화를 개선하는 작업을 담당한다.

박상기 장관은 또 법무부가 서 검사 사건을 처리했던 과정을 해명할 것으로 보인다.

서 검사는 이번 사건을 폭로하기 전 박상기 장관에게 이메일을 보냈고, 직접 법무부 간부를 만나 피해 사실을 알렸지만, 아무런 조치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JTBC에 출연한 서 검사의 대리인인 김재련 변호사는 “서 검사가 박 장관에게 피해사실을 보고했고 이후 박 장관의 진상파악 지시가 내려졌지만 아무것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법무부는 박 장관이 서 검사의 메일을 받은 적이 없다고 주장하다가 불과 2시간 만에 입장을 바꿨다.

법무부는 “박 장관이 자주 사용하는 법무부 이메일이 아닌, 잘 사용하지 않는 검찰 이메일을 통해 연락이 와 혼동했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