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전국 최초 도시철도 부대사업 시 안전성 최우선
대구시, 전국 최초 도시철도 부대사업 시 안전성 최우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대사업 시행, 안전성·편의성·경제성 평가

대형 안전사고 예방에 크게 기대

[천지일보 대구=송해인 기자] 대구시가 전국 최초로 도시철도 대규모 부대사업 시행 시 안전성을 최우선으로 타당성 분석을 전문기관에 의뢰해 승인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고 31일 밝혔다.

대구시는 도시철도법에 따라 역사 내에서 의류점, 편의점 등 일정규모 이상 부대사업에 대해 전문기관인 대구경북연구원과 대학연구소에 의뢰한다.

또한 시는 부대사업을 시행하면서 안전성·편의성·경제성 평가를 위한 승인지침을 마련하는 데 안전성을 최우선으로 타당성 분석을 전문기관에 의뢰해 그 결과에 따라 승인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최근 있었던 제천화재의 경우에도 비상구 미확보로 발생한 사건으로, 대구시는 승인지침을 마련해 전문기관 타당성 분석을 거쳐 직접 승인하기로 한 것은 대형 안전사고 예방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도시철도를 운영하는 6개 광역시 가운데 승인지침을 마련한 것은 부산에 이어 두 번째이며 부산은 경제성 항목만 사업규모에 관계없이 평가하고 있다. 또한 효율적인 사업추진과 평가를 위해 부대사업 규모별로도 승인방법을 세분화해 추진하는 점도 전국 최초다.

부대사업비 10억원이상 또는 부스 면적이 200㎡이상인 대규모 사업은 대구경북연구원에서 부스 면적이 200㎡미만 80㎡이상인 중규모 사업은 대학연구소의 타당성분석을 거쳐 대구시가 승인한다.

하지만 일자리 창출 등 규제 최소화 차원에서 80㎡미만의 소규모 사업은 도시철도공사 기준에 의거 심의하고 대구시에 승인을 받도록 했다.

대규모 부대사업 평가 시 타당성 분석 전문기관인 대구경북연구원 등과 사전협의를 통해 안전성과 편의성을 추가해 경제성과 함께 부대사업에 대한 분석을 하기로 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도시철도 부대사업을 통해 도시철도공사 경영개선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라며 “이번 사전평가 절차를 통해 시민들이 안전하고 불편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