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스마트시티 시범도시로 ‘세종·부산’ 선정
첫 스마트시티 시범도시로 ‘세종·부산’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병규 4차 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이 29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빌딩에서 ‘5년내 세계 최고 수준 스마트시티 조성’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손병석 국토부 제1차관. (제공: 연합뉴스)
장병규 4차 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이 29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빌딩에서 ‘5년내 세계 최고 수준 스마트시티 조성’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손병석 국토부 제1차관. (제공: 연합뉴스)

빅데이터·AI 등 미래기술 적용

내년 부지 조성, 2021년 완공

지자체 제안으로 하반기 추가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국내 첫 스마트시티로 세종 5-1 생활권(274만㎡)과 부산 에코델타시티(219만㎡) 두 곳이 선정됐다.

정부는 두 곳을 5년 내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시티로 육성하기 위해 과감한 규제개혁으로 민간 투자 활성화 등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29일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는 광화문KT 12층 회의실에서 장병규 위원장 주재로 4차산업혁명위원회 제4차 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의 ‘스마트시티 추진젼략’ 안건을 논의했다.

이는 지난해 11월부터 위원회 산하 스마트시티 특별위원회를 구성, 스마트시티 분야별 전문가 및 6개 유관부처가 함께 스마트시티 정책 로드맵을 심도 있게 검토해 온 결과다.

이번에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인프라인 스마트시티로 선정된 시범도시는 한국토지주택공사(세종시)와 수자원공사(부산) 등 공공기관이 시공을 맡아 진행한다. 선정된 시범사업지는 내년 부지를 조성해 오는 2021년 완공될 예정이다.

세종 5-1 생활권에는 에너지와 교통을, 부산 에코델타시티에선 수변도시와 국제물류의 연계한 스마트시트로 만든다. 세부 콘텐츠는 구상·설계과정에서 지속적으로 발굴·접목해 나갈 예정이다.

세종에는 주거비를 절감하고 지속가능한 도시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에너지관리시스템(EMS)과 지능형전력계량시스템(AMI), 전력중개판매 서비스가 도입되고, 신재생에너지를 주로 사용하는 ‘제로에너지단지’가 조성된다.

또한 자율주행 특화도시로 조성하기 위해 차량에 도로 정보 등을 실시간 제공하는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C-ITS)도 구축된다.

부산 에코델타시티에는 수열에너지 시스템과 분산형 정수시스템 등 첨단 수자원 관리 시스템이 적용된다. 또한 5G를 기반으로 지능형 CCTV 등이 접목된 스마트 단지가 구축되는 한편, 지진·홍수 등 자연재해를 통합 관리하는 시스템도 만들어진다.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로 선정된 지역은 일정 기간 기존 규제를 면제 또는 유예해주는 규제 샌드박스를 도입하는 등 과감한 규제개혁을 통한 민간투자 활성화, 정부 연구개발(R&D) 정책 예산 투입 등 정부의 집중 지원을 받게 된다.

이를 통해 인공지능·자율주행차·스마트에너지·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과 서비스를 자유롭게 실험할 수 있는 장으로 만들고 5년 내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시티로 조성할 계획이다.

정부는 올 하반기 중 지방자치단체의 제안을 받아 추가로 시범도시를 선정할 방침이다.

장 위원장은 “스마트시티는 4차 산업혁명의 모든 기술·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는 그릇으로서 의미가 있다”며 “민관협력 채널로서 4차위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역할을 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