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무 “北, 핵무기 사용하면 북한 정권 지도서 사라질 것”
송영무 “北, 핵무기 사용하면 북한 정권 지도서 사라질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29일 오전 국제전략문제연구소 초청으로 싱가포르에서 열린 다자안보회의 ‘제6차 풀러톤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29일 오전 국제전략문제연구소 초청으로 싱가포르에서 열린 다자안보회의 ‘제6차 풀러톤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한반도 비핵화 정책 계속 유지”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29일 북한의 핵무기를 쓸 경우 지도상에서 사라질 것이므로 북한이 핵을 사용할 일은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날 송 장관은 싱가포르에서 열린 다자안보회의 ‘제6차 풀러톤 포럼’에서 북한의 핵무기 공세적 활용에 대한 질문에 “만약 북한이 핵무기를 미국이나 한국에 사용한다면 북한 정권은 아마 지도에서 지워질 것”이라며 “그런 상황은 김정은 정권의 선전선동 전략이지, 실제로 일어나리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에 의한 통일을 위해 핵무기를 사용한다는 것은 시대착오적 발상”이라며 “우리 문재인 정부의 국방정책은 인류를 위한 평화를 만들기 위한 적절한 정책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는 길이 좀 오래 걸리고 길고 어렵겠지만, 인내하고 또 인내해서 그 길을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송 장관은 전술핵 재배치 논란에 대해선 “우리 비핵화 정책은 계속 유지될 것”이라면서도 “한미 연합전력이라든지 한미일 정보력으로 북핵에 대해선 완벽하게 제압할 수 있도록 공조체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핵무기를 남한에 사용한다는 가정은 저희가 세우지 않을 수 없다”며 “그들이 만약 핵무기를 개발해 남한에 사용한다면 북한은 핵무기보다 더 파괴력이 강한 재래식 무기로 보복을 당할 것”이라고 했다.

이날 영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 주최로 열린 제6차 풀러톤 포럼에는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됐다. 이번 회의에는 20여개국 군사당국자와 안보전문가들이 참석했으며 한국 국방부 장관의 풀러톤 포럼 기조연설은 이번이 처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