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병철 회장 생로병사 질문-1] “神의 존재 어떻게 증명할 수 있나, 왜 안 보이나”
[삼성 이병철 회장 생로병사 질문-1] “神의 존재 어떻게 증명할 수 있나, 왜 안 보이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삼성 창업주 故 이병철 회장의 24가지 생로병사 질문에 답하다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인간은 죽음 앞에 나약하다. 지난 1월 9일로 병석에서만 벌써 4번째 생일을 맞은 삼성 이건희 회장도, 그의 아버지 삼성 창업주 고(故) 이병철 회장도 마찬가지다. 이병철 회장은 1987년 타계 한 달 전 ‘생로병사(生老病死)’와 하나님(신)의 존재에 관한 24가지 질문을 천주교 故 박희봉 신부에게 던졌다. 그러나 답변은 듣지 못했다. 서울 삼성병원에 의식을 잃고 누워 있는 이건희 회장도 어쩌면 아버지와 같은 궁금증을 갖고 있는지 모른다. 이건희 회장의 사망설이 반복되면서 빈부귀천을 떠나 모든 인간이 가장 궁금해 했을 법한 고 이병철 회장의 종교질문 24가지도 다시 주목받고 있다. 2016년부터 한기총-신천지 교리비교 영상을 공개해 ‘가장 성경적 답변’이라는 평가를 받은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의 답변과 과학적 근거로 답을 했다는 천주교 광주대교구 평신도사도직협의회 전 회장 김왕기 전남대 명예교수의 답변을 통해 재조명한다.

1. 신의 존재를 어떻게 증명할 수 있나? 신은 왜 자신의 존재를 똑똑히 드러내 보이지 않는가?

이만희 총회장
 

사람이 ‘신(神)’ 볼 수 없는 이유

‘하나님-사람’ 원수 됐기 때문

신은 두 가지… 사람=신의 집

‘종교’ 모르면 신 알지 못해

이만희 총회장
이만희 총회장

신을 증명하는 것은 자기 자신을 보는 것이다. 신이 자기를 드러내 보이지 않는 것은 신과 사람이 서로가 원수(적)가 되었기 때문이다. 신(영)은 두 가지가 있으니, 하나는 생명체인 창조주 하나님의 신이고, 하나는 피조물인 사악의 신이다. 각각의 신에게 분모(分母)의 신이 있고, 분자(分子)의 신이 있다. 사람에게 있는 신은 분자의 신이다. 사람은 신의 집과 같다.

신은 영(靈)이며, 혼(魂)은 생명이다. 신이 떠나도 혼이 있으면 살아 숨 쉬게 된다. 영과 혼, 이 두 가지가 다 떠나면 죽는다. 그러나 육체가 죽어도 영은 살아 있게 된다. 사람이 종교를 알지 못하면 신을 알 수 없다.

창조받은 피조물 곧 창조주의 분신인(행 17:29 참고) 사람(아담)은 생기로 생령이 되었다(창 2장). 여기에 피조물인 용의 악신을 더함으로 생령과 악령이 하나 되어 혼돈이 시작되고 불안과 고통이 있게 되어, 영혼이 떠나고 육체는 흙으로 돌아가 흙이 된다(창 3장).

인간의 시조인 이 ‘사람(아담)’의 유전자로 태어난 사람이 지금까지의 지구촌 사람들이다. 하나님의 분신인 사람이 다른 신을 받아들임으로 생명을 이어 주는 분모의 신이 떠나게 되고, 있는 생명(혼)으로 살다가 죽는다.

이 원죄에 유전죄와 자범죄가 가중됨으로 죄가 커져 수명이 짧아지게 되었다(창 6:1~3, 시 90:10 참고). 생명에 사악이 들어옴으로 고통이 있고 죽음이 있다. 다른 신을 받아들임으로 죄가 되었고, 이 죄로 인해 거룩하신 생명의 신이 사람에게서 떠나가셨다. 이 분모의 신은 죄로 인해 사람에게 올 수가 없고, 사람도 죄 때문에 분모인 신에게 갈 수 없다. 이와 같이 하여 천국과 지옥으로 갈라진 것이다.

확인 : 내가 꿈을 꾼다. 나에게서 나와 같은 영(신)이 멀리 나가 돌아다닌다. 돌아다니며 보고 듣는다. 내 육체의 혼은 죽지 않고 숨 쉬고 있다. 영(신)과 혼(생명)은 분리되어 있다. 나간 영은 날아다니기도 한다. 혼인 몸은 누워 가만히 숨 쉬고 있다. 영의 집인 혼(몸)을 흔들면 영은 즉시 집으로 돌아온다. 돌아온 영은 보고 들은 것들을 혼에게 알게 한다. 이 같은 분신은 죄 때문에 모신(母神)에게 도움을 받지 못하고 있다. 신을 알 수 있는 것은 세상 지식도 지혜도 아니다.

두 가지 신에 의해 두 가지 마음의 생각을 주기 때문에 이것이 혼돈이며, 포로된 압력 속에 견디다가 영이 떠나고 혼도 떠나고, 육체(집)만 남았으니 흙으로 돌아간다.

하늘의 종교는 분모의 것이요, 분자에게 알리는 교육이다. 이 교육은 분자가 분모를 만나 생기를 받는 방법이기도 하다. 생기로 생령이 된 영이 사악을 받아서 죽는 영혼이 된 것이다. 어떻게 죽이는가? 갖은 병마를 보내어 신체(집) 내의 조직을 파괴시킨다. 집이 파괴됨으로 영이 떠난다. 종교를 깨달아 사악한 데서 벗어나 생령이 되게 하는 분모를 믿음으로, 몸은 원죄, 유전죄, 자범죄의 값으로 심판을 받아 죽겠으나 영은 믿는 그것을 위로삼아 살게 된다. 이는 분신에게 붙은 사악의 신과 분리되었기 때문이다.

이 같은 인류를 사악한 신에게서 구원하려면 먼저 죄 값을 치러야 하고(의인의 피로), 사악한 신(마귀)을 이겨야 하고, 자신을 이겨야 한다. 이때 자기를 되찾게 되고, 사악에서 벗어나 생명체이신 창조주 분모와 하나가 된다. 이것이 도(종교)의 길이다. 이는 원한다고 되는 것이 아니며, 도와 생명을 주는(religion) 분으로 말미암아 된다. 이는 고아된 자가 다시 어머니 품에 안겨 젖을 빨게 되는 '상봉'이다.

필자는 천신(天神)도 봤고, 그 음성도 들었고, 꿈도 꾸어 봤으며, 영혼이 떠나는 과정을 겪어 봤고, 영혼이 떠났다가 다시 돌아온(육체의 집인 몸으로) 적도 두 번이나 있었다.

두 번 다 죽지 않으려고 애썼다. 영과 혼이 떠난 후에 집인 몸에 대해서는 조금도 생각이 나지 않았다. 나는 생시와 같은 몸과 차림으로 이 세상 어디론가 구경하면서 가고 있었다. 이는 어느 길가에 혼자 있을 때였다. 육을 떠난 시간은 알지 못했다. 멀리멀리 가다가 생각이 남과 동시에 나는 내 몸에서 다시 살아났다.

결론 : 분모의 신을 증명하는 것은 분자인 자기를 보는 것이다. 아버지를 보지 못했다 하여 아들이 어찌 아버지가 없다 하리요? 분모가 자신을 보이지 않는 것은 분자가 다른 신과 하나 된 죄 때문이다. 그래서 분모의 신(성령)이 탄식하고 있는 것이다(롬 8:19~27 참고). 성경에 기록된 증거로 말하면 많겠으나, 불신자들도 알게 하기 위해 설명한 것이다.

 

김왕기 명예교수

 

신의 존재 문제, 증명·반증 불가

직접 볼 수 없는 불가시적 존재

육체는 보이지만 영은 안 보여

신이 존재한다는 사실 자명해

김왕기 명예교수
김왕기 명예교수

신은 존재하는가의 물음은 종교의 근본 문제다. 그런데 신의 존재 문제는 증명도 반증도 할 수 없다. 그래서 무신론자, 유신론자, 불가지론자(회의론자)가 있기 마련이다. 그렇지만 신의 존재 문제는 공리(axiom)로 추론할 수 있다. 이 질문의 문제는 다음의 2번 물음에서 계속된다.

인간은 영(영혼)과 육(육체)으로 결합되어 있다. 우리가 상호 간에 볼 수 있는 것은 물질로 이루어진 육(육체, 물질적인 몸, physical body)이며 영(영혼)은 볼 수 없다. 신은 다만 영적 존재이므로 직접 볼 수 없는 불가시적 존재다. ‘신은 왜 자신의 존재를 똑똑히 드러내 보이지 않은가?’의 물음은 신도 인간처럼 육체를 지닌 존재로 생각하기 때문에 그런 질문을 한 것이다.

그런데 삼위(三位)의 일체이신 하느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는 신성(神性)과 인성(人性)의 양면성을 지닌 한 위격(位格)이시다. 위격이란 지능과 자주성을 가진 개체적 실체를 의미한다. 그리스도를 볼 수 있었던 것은 그리스도의 인성인 것이다.

고래 로마시대의 키케로(Marcus Tullius Cicero, BC 106~43)는 “신(神)이 존재한다는 사실은 너무도 자명하다. 그렇기에 나는 그를 부정하는 사람의 건전한 이성을 의심한다”라고 했다. 또한 세계적으로 유명하고 위대한 철학자들이나 과학자들 그리고 석학들이 신앙생활을 했는데, 과연 그 학자들이 아둔하여 신앙을 가졌겠는가 하는 생각을 해본다.

* 공리(公理, Axiom)는 증명할 수 없지만 논리적 모순을 포함하지 않는 자명한 진리(진리는 매우 다양한 의미로 사용되지만, 자연과학에서는 보편타당한 참된 이치)로 승인돼 연역적 이론적 체계에서 출발점으로 설정되는 규약이다. 가령 자연과학의 기초학문인 열역학은 증명할 수 있는 진리가 아니고 공리에 해당되는 진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남미 2018-02-06 02:27:00
참 현명한 답이네요!

새의민족 2018-02-01 01:21:48
땅의 눈 육안으로는 하늘의 것을 볼 수 없습니다.
하늘의 눈으로 보아야만이 하늘의 것을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