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선축구] 다문화가정 아이들과 함께한 하프타임 이벤트
[자선축구] 다문화가정 아이들과 함께한 하프타임 이벤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월드컵 대표들 주축으로 구성된 올스타 축구팀과 할렐루야축구단 간 자선축구 경기가 3일 오후 5시 안산 와~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정성룡(가운데) 등의 선수들이 전반전이 끝난 후 다문화가정 아이들과 함께 하프타임 이벤트인 큰 공 굴리기에 참여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박지성, 박주영, 이영표, 기성용, 조용형 등 월드컵 대표 주축 멤버들로 구성된 올스타 축구팀과 할렐루야축구단 간 자선축구 경기가 3일 오후 5시 안산 와~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이번 자선축구 경기는 한국 최초의 프로축구단으로 출범한 안산 할렐루야가 창단 30주년 기념으로 다문화 가정과 이주민을 돕기 위한 취지로 마련했다.

이날 박지성은 정장 차림으로 경기장에 나와 올스타팀의 감독을 맡았다. 하프타임에는 정성룡, 이정수 등의 선수들이 다문화가정 아이들과 큰 공 굴리기 이벤트에 참여했다.

올스타 팀은 박주영의 선제골과 유병수의 2골에 힘입어 3-1로 안산 할렐루야에게 승리를 거뒀다.

한편 올스타 팀에는 정성룡, 이승렬, 김영광, 구자철, 김동진, 유병수, 강수일 등의 선수들이 포함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가나다랏 2011-05-08 20:16:46
[선플] 우리나라 선수들이 다문화 가정 어린이들에게 큰 꿈과 희망을 심어줬겠네요. 다문화 아이들이 저런 사회의 따뜻한 관심을 받으면서 잘 자랐으면 좋겠습니다.

박소희 2010-07-04 23:19:53
우..현장에 박지성 선수가 감독을 맡아서 했다니..
다문화 가정 어린이들 참 좋으시겠네요..
유명한 선수와 함께 하니..부럽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