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무-매티스 “북한 위협을 억제·방어 위한 한미 연합 강화해야”
송영무-매티스 “북한 위협을 억제·방어 위한 한미 연합 강화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부 장관이 28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제49차 한미 연례 안보협의회(SCM)가 끝난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부 장관이 28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제49차 한미 연례 안보협의회(SCM)가 끝난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하와이 호놀룰루서 한미 국방장관회담

평창올림픽 평화로운 개최 협력 강화

다양한 동맹현안 안정적 추진방안 논의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송영무 국방부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美 국방장관이 지난 26일(현지시간) 하와이 호놀룰루에 위치한 美 태평양사령부에서 한미 국방장관회담을 개최했다.

국방부는 27일 이번 회담에서 한미동맹의 굳건함과 대한민국 방어와 한반도 평화와 안정 유지를 위한 한미동맹의 임무를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양국 장관은 북한의 위협을 억제하고 방어하기 위한 한미 연합능력을 지속 강화해나가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며 “아울러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현행 외교적 노력을 군사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강력하고, 효과적이며 신뢰할 수 있는 군사적 대비태세를 지속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양 장관은 최근 밴쿠버에서 개최된 ‘한반도 안보 및 안정에 대한 외교장관회의’가 이러한 외교적 노력에 부합한다고 평가했다고도 강조했다.

국방부는 매티스 장관이 “강력한 확장억제 제공을 포함하여 대한민국에 대한 미국의 철통같은 방위공약을 재확인하면서, 미국과 그 영토, 그리고 동맹국에 대한 북한의 그 어떤 공격도 효과적이고 압도적인 대응에 직면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또 양 장관이 남북대화 재개와 이를 통해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이끌어낸 것을 환영했고, 안전하고 평화로운 동계올림픽을 보장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고도 언급했다.

양 장관은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한반도 비핵화(CVID)라는 공동의 목표를 재확인하면서,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재개된 남북대화가 이러한 목표를 지원하도록 하기 위해 국제사회와 함께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논의했다. 이어 양 장관은 한미동맹에 균열을 만들려는 그 어떤 노력도 실패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북한이 태도를 바꾸어 비핵화를 논의하기 위한 협상 테이블에 나오도록 계속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송 장관은 안보환경 및 전쟁 패러다임 변화와 국민적 개혁요구에 따른 대한민국의 국방개혁의 진행경과를 공유했다. 양 장관은 한국의 국방개혁이 포괄적 동맹능력 향상과 한국군의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을 위한 준비와 관련한 동맹의 합의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를 표했다.

한편 이번 국방장관회담은 지난 5일 송영무 장관과 매티스 장관이 전화협의 당시 직접 만나 소통할 기회를 더 많이 갖는 것이 좋겠다고 한 데 동의한 후 미국 측에서 매티스 장관의 아태지역 순방계획을 알려와 하와이에서 성사됐다. 이번 회담 후에도 양 장관은 이후 자주 만나 소통하는 기회를 갖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