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9명 “일본 농수산물 수입 규제해야”
국민 10명 중 9명 “일본 농수산물 수입 규제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산 수산물. (출처: 뉴시스)
일본산 수산물. (출처: 뉴시스)

방사능 국민인식도 조사… 암·기형아·유전병 염려

최도자 의원 “후쿠시마 사고 7년 국민 불안 여전”

[천지일보=강병용 기자] 오는 3월 11일,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 발생 만 7년을 앞둔 가운데 우리나라 성인 대부분은 여전히 일본산 식품 안전성을 크게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도자(국민의당) 의원에게 제출한 ‘방사능 국민 인식도 조사 위탁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소비자연맹이 작년 전국의 성인 102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70.4%는 ‘일본산 수산물 수입규제가 잘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응답했다.

일본 농수산물 수입규제 지속 여부에 대해서는 55.3%가 ‘수입규제 강화’에 답했고 ‘매우 강화해야 한다’는 답변도 37.2%에 달했다.

수입규제 강화 방법으로는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문제 해소 때까지 일본산 식품 수입 전면 금지(45.5%) ‘특정 지역(현) 산물 또는 특정 품목(수산물 등)에 대해 당분간 무조건 금지(39.6%) 순으로 조사됐다.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일본산 제품 구입 빈도를 묻는 질문에는 절반 이상이 수산물(55.3%)과 농산물(56.3%), 유제품(52.8%)을 ‘구입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화장품 및 가공식품(37.5%), 공산품(35.3%)을 사지 않는다는 답변도 높게 나왔다.

구매하지 않거나 구매빈도를 줄인 이유로는 79.2%가 ‘여전히 일본산 수산물은 불안하기 때문’이라고 답했고 ‘일본산 수산물에서 방사능이 거의 검출되지 않아도 구입하지 않겠다’는 응답도 59.5%에 달했다.

한국YWCA연합회가 7일 오전 서울 명동 한국YWCA회관 앞에서 후쿠시마 핵사고 6주기를 맞아 제150차 ‘탈핵 불의날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한국YWCA연합회가 7일 오전 서울 명동 한국YWCA회관 앞에서 후쿠시마 핵사고 6주기를 맞아 제150차 ‘탈핵 불의날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방사선 노출로 우려되는 건강 영향은 ‘암(백혈병 포함) 발생(42.4%)’ ‘기형아(30.4%)’ ‘유전병(13.4%)’ 순이었다.

최도자 의원은 “일본산 수산물에 대한 국민 불안이 여전한 만큼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수입규제와 식품 방사능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 정부는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가 발생하자 같은 해 후쿠시마 인근 농·수산물 수입을 금지했고, 2013년에는 후쿠시마 인근 8개 현 수산물에 대해 수입금지하는 특별조치를 취했다. 이에 일본은 ‘자국 수산물에 대한 차별’이라며 세계무역기구(WTO)에 우리 정부를 제소한 상태다. 이 분쟁에 대한 판정 결과는 올해 상반기 중에 나올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