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오츠카 오로나민C, 300억 돌파…전년比 50% ↑
동아오츠카 오로나민C, 300억 돌파…전년比 50%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아오츠카 오로나민C. (제공: 동아오츠카)
동아오츠카 오로나민C. (제공: 동아오츠카)

지난해 매출 340억원

3년 연속 매출 신장세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동아오츠카의 오로나민C가 지난해 매출 300억을 돌파하며 3년 연속 매출신장의 기록을 세웠다고 25일 밝혔다.

2015년 2월 출시된 오로나민C는 첫해 매출 100억원을 넘어서며 주목받았다. 이어서 2016년 매출 200억원을 기록, 지난해 300억원을 넘어서며 올해 약 50% 신장률을 보였다. 지난해 매출 약 340억원으로 추정된다.

시즌마다 수많은 신제품이 쏟아지는 식품업계에서 오로나민C는 출시 첫해 매출 100억원을 넘고 해마다 50% 이상의 폭풍성장률을 보였다.

오로나민C의 안정적인 시장진입에는 TV 광고와 광고노래(CM송), 광고모델 등을 활용한 바이럴마케팅이 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동아오츠카는 이를 기반으로 제품 우수성을 강조한 홍보 활동이 실제 소비 창출로 이어졌다고 평가했다.

지난해 오로나민C 활동으로는 웹드라마 ‘오로나민C트콤-황제성, 이생기봐라’, 추석에디션 ‘오로나민C 생기발랄화투(오로나민C화투)’ 등 오로나민C만의 감성을 녹여내 소비자 팬덤을 만들어갔다. 팬덤 효과로 식음료업계 최초로 팬클럽창단식을 개최하기도 했다.

장주호 오로나민C 브랜드매니저는 “브랜드에 대한 인기가 우수한 제품력과 연결되면서 3년 연속 신장이라는 기록을 세우고 있는 점에 정말 감사하다”며 “향후 현대인들의 감성을 대변할 메시지를 통해 이들을 응원하는 범국민적 캠페인으로 확대해 소비층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