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14만 국민청원 삭제한 청와대, 이래도 되나
[사설] 14만 국민청원 삭제한 청와대, 이래도 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파격행보, 소통행보는 좋은 인상을 주고 있다. 그러나 다른 한편에선 지지층의 눈치만 보는 정권이 아니냐는 비판이 거세다. 최근 답변을 코앞에 둔 국민청원을 갑자기 삭제했다는 것은 현 정부 관계자들의 수준과 의식을 그대로 보여준다. 

지난 18일 ‘불법적인 강제개종 목사들을 처벌할 수 있는 강제개종처벌법을 제정해주십시오!’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해당 청원은 5일째인 지난 22일 오전 청원 13만 5천명에 달해 청와대 공식 답변을 코앞에 둔 상태였지만 이후 사라졌다. 청와대 국민청원은 20만명이 동참하면 정부가 공식답변을 하겠다고 대통령이 국민에게 약속한 소통창구다. 문 대통령은 20만명이 안 되더라도 국민적 관심이 큰 사안에 대해선 답변을 주라고도 했다. 그러나 무려 14만명 가까이 동참한 청원글이 갑자기 목록에서 사라진 것이다. 

개종교육 피해자들이 범죄 전력이 있거나 그들이 다니는 교회나 교회 대표가 범죄 전력이 있는 것도 아니다. 그럼에도 권력자들조차 ‘카더라 통신’만 듣고 소수 종교인에 대한 강제개종교육을 묵과하고 있다. 사라진 ‘강제개종처벌법 청원’은 누가 봐도 답변시기가 다가오자 청와대 관계자들이 삭제했다고밖에 볼 수 없다. 아마도 대통령에게 부담을 주지 않겠다는 과잉충성의 발로일 것이다. 과거 박정희 군사정권 때도 무고한 사람들이 과잉충성자들에 의해 희생당했다. 앞선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은 그런 원혼들이 만든 결과인지도 모른다. 죄 없는 국민을 짓밟으면 언젠가는 해당 정권에 부메랑이 된다. 국민의 가슴에 한(恨)을 품게 만드는 권력은 그 한으로 인해 무너지게 될 것이다. 

국민청원은 국민과의 약속이다. 14만 국민은 헌법에 명시된 종교의 자유를 달라고 요청한 것이다. 청와대는 헌법보다 지지자들의 반란이 더 두려운 것인가. 헌법질서를 무시한 앞 정권이 결국 몰락했다는 것을 현 정부는 명심해, 14만 국민청원을 하루아침에 삭제한 관계자를 발본색원하고 엄벌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산 2018-02-20 21:54:41
예수:나더러 주여 주여 하는 자마다 천국에 다 들어갈 것이 아니요. 다만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하나님)의 뜻대로 행하는 자라야 들어가리라"
여기서 말하는 '뜻'은 한자로 하자면 '義: 옳을 이'이다. '하나님'의 말씀을 따라 진정 '옳음'을 행해야 천국간다는 말이다

이덕순 2018-01-29 12:50:22
대한민국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신천지 종교인으로서 당부드립니다다
국민청원글에 답변해 주시기 바랍니다
한기총과 CBS가 말하는 신흥종교가 이단 삼단이라고 성경 어디에도 기록 되지
있지 않습니다 신앙인이 자기의 생각과 교리가 다르다 하여 사망 되어야 합니까
국민들이 옳고 그름을 분별 할수 있게 종교적폐청산부터 해야 합니다

조미순 2018-01-28 08:44:53
국민이 믿고 의지해야할 청와대가 청원삭제라니...
국민은 누굴 믿고 가야 하나요?

ㅇㅈㅇㅈ 2018-01-27 00:56:57
청와대는 좀더 국민에게 귀 기울 필요가 있습니다.
대한민국은 모든 국민의 인권이 보장되는 나라이며
민주주의 아닙니까 ? 청원이 통째로 삭제 되었다 하나
피해자들의 이 비통한 마음을 잠재울수도, 무시할 수도 없는 중대한 사건입니다.또다른 피해자가 나오는 것을 바라만 봐야 되겠습니까 ?
부디 이 안타까운 한국의 현실을 바라봐주시고
뜻을 함께 해주시길 진심으로 호소 합니다.

벼기 2018-01-26 16:27:04
국민의 의견을 무시하는건 잘못된 일이지 않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