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농원, 문화가 있는 수요일 ‘농촌문화학교’ 개최
상하농원, 문화가 있는 수요일 ‘농촌문화학교’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고창 상하농원 전경. (제공: 상하농원)
전북 고창 상하농원 전경. (제공: 상하농원)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전북 고창에 위치한 농어촌 체험형 테마공원 상하농원이 오는 2월부터 한달간 매주 수요일에 유익한 체험 강좌를 통해 건강한 먹거리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는 ‘농촌문화학교’를 운영한다.

이번 농촌문화학교는 유아에서 성인에 이르기까지 바른 먹거리에 대한 다양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 농촌 생활에서의 교육적 가치를 전할 예정이다. 강좌 프로그램은 연령대별로 유아부, 초등부, 성인부로 나뉘어 있으며 총 4주 과정으로 진행된다.

유아부 대상 프로그램은 식재료를 오감으로 체험으로써 두뇌, 정서의 발달에 도움을 줘 올바른 성장 꾀하기 위한 시간으로 구성됐다. 지역에서 난 친환경 재료를 눈으로 보고, 만지고, 냄새 맡고 맛보는 과정에서 어린이들의 오감을 자극해 호기심 및 창의성을 키우는 것이다. 수업은 매주 수요일 오전 11시에 진행, 소요 시간은 50분부터 1시간 30분까지 주차 별로 상이하며 비용은 4주 기준 8만원이다.

초등부 대상 프로그램에서는 좋은 식재료를 체계적으로 학습하고 이를 직접 활용해 매주 새로운 요리를 만들 예정이다. 매주 수요일 오후 2시부터 1시간 동안 진행되며 비용은 4주 기준 10만 원이다.

마지막으로 성인을 위한 프로그램은 핸드드립 커피 강좌이다. 전문 바리스타의 지도 아래 커피와 관련된 기초 지식을 습득하고 드립 종류별 다양한 향미와 스페셜티 커피를 체험한 후 개인별 핸드드립을 실습하게 된다. 매주 수요일 오전 11시, 1시간 30분 동안 진행, 비용은 4주 기준 14만원이다.

이외에도 상하농원은 2월 한달간 매주 수요일마다 ‘무료 셔틀버스’와 ‘수요마켓’을 운영해 지역 근교 주민들을 위한 혜택을 확대할 예정이다. 셔틀버스는 고창군과 영광군 내 주요 거점으로 나눠 운영되며 출발 시간은 오전 10시다. 또한 수요마켓에서는 상하농원 공방에서 생산한 빵과 소시지, 잼을 비롯해 지역 농가에서 재배한 신선 채소와 특산물 그리고 오직 수요마켓에서만 판매하는 간편 요리 패키지인 ‘오늘의 저녁 찬거리’를 만나볼 수 있다.

또한 상하농원 농촌문화학교의 수강자 대상으로 2월 첫 수강일을 시작으로 수강 기간에는 본인 포함 동반 1인 무료입장이 가능하다. 행사 전반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상하농원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한편 2016년 4월 개장한 상하농원은 ‘짓다, 놀다, 먹다’를 테마로 조성된 농어촌 체험형 테마공원이다. 상하농원은 자연과 어우러진 이국적인 농원 속 체험교실, 동물농장, 공방, 파머스마켓, 레스토랑 등 건강한 먹거리와 깨끗한 자연을 함께 즐길 수 있는 놀거리가 다양하게 구비된 고창의 대표 관광명소로 자리 잡으며 6차산업의 성공모델로 주목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