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평창행’ 결정, 美 백악관 영향?… 한일관계 주목
아베 ‘평창행’ 결정, 美 백악관 영향?… 한일관계 주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2일 도쿄 의회에서 아베신조 일본 총리가 올해 첫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지난 22일 도쿄 의회에서 아베신조 일본 총리가 올해 첫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자민당·여론조사 등 ‘반대’ 입장 절반 이상 상황
산케이 “美 백악관, 日에 평창올림픽 참석 요구”
아베, ‘위안부합의 이행 촉구’ 내걸고 ‘참석’ 확정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아베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내달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에 참석하겠다는 뜻을 밝힌 가운데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아베 총리의 평창행에 대해 일본의 반대 여론이 있었지만, 미국 백악관의 요구로 최종 참석 의사를 밝혔다는 일본 언론 보도가 나온다. 아베 총리는 평창행을 반대하는 일본의 여론을 잠식시키기 위해 ‘한국 정부에 위안부 합의 이행 촉구’라는 카드를 꺼낸 것으로 분석된다.

24일 일본 극우 언론 산케이신문은 정부 고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미국 백악관 측에서 아베 총리에 올림픽 개회식 참석을 강력히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는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미 올림픽 대표단과 함께 방한할 때 일본 정상도 참가해달라는 의미다.

신문은 평창올림픽에서 미·일 정상이 모여 한국의 대북 유화정책에 대해 견제를 하겠다는 뜻으로 풀이했다. 산케이신문은 “한국이 대북 유화책에 지나치게 매달리지 않도록 미국이 아베 총리를 파트너로 지명한 것”이라며 “이는 대북 압박 정책을 최대한으로 강화한다는 일본 정부의 입장과 일치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신문은 “미·일 정상이 모여 한·일 (위안부) 합의 이행, 대북 압력 등을 요구하면 한국에 강한 메시지가 될 것”이라며 올림픽에 참석하는 정상들의 수가 적다는 것을 이유로 들어 주장했다.

앞서 전날 아베 총리는 이 매체와 인터뷰에서 “평창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고 일본 선수들을 격려하고 싶다”면서 “이번 방한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회담해 ‘위안부 한일 합의’ 관련 추가 조치를 원하는 한국 측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달하고 싶다”고 밝혔다.

NHK 보도에서 24일 오전 자민당은 회의에서 아베 총리의 평창올림픽 개막식 참석을 찬성한 것은 소수 의견이라며 대부분은 ‘반대’ 의견을 가졌다고 밝혔다. 또한 아베 총리가 방한하면 일본 내 지지율도 떨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날 산케이와 아사히신문은 최근 여론조사를 실시해 응답자의 절반 정도가 아베 총리의 평창 올림픽 참석에 대해 ‘부정’ 의견을 낸 것으로 조사됐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아베 총리는 결국 평창올림픽 참석 의사를 밝혔다. 다만 일본 국민 여론 등을 감안해 ‘위안부 합의’ 관련 요구할 것을 주장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분석된다.

일본은 또한 오는 2020년 도쿄올림픽을 주최하는 입장에서 직전에 이웃국가에서 개최하는 올림픽에 참석하지 않는 것이 부담으로 작용해 평창행을 결정짓는 요소가 됐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