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나는 태어나자마자 속기 시작했다
[신간] 나는 태어나자마자 속기 시작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지승연 기자] 촛불집회로 정권을 바꾸고, 사회 사건·사고에 비판적 시선을 잃지 않는 현대인들에게 ‘여전히 속고 있어’ 라고 주장하는 책이 출간됐다.

저자는 11년 동안 대학에서 진행한 사회학 강의 내용을 책 한권으로 엮었다. 저자는 현대인들에 대해 “한국 사회의 부조리에 대해서는 침을 튀기며 비판하지만, 자기 자신 안에 뿌리 깊이 박혀 있는 외모·학력·집안·인종 등에 대한 차별 의식에 대해서는 깨닫지 못 한다”고 지적한다. 또 ‘우선 경제문제를 해결하고 나서’ ‘성공한 다음에’ ‘나중에’를 연발하며 문제해결을 뒤로 미루는 탓에 각종 사회문제가 미해결된 채로 다른 사회 문제를 양산한다고 주장한다.

“내 책을 읽고 독자가 ‘너무 우울해졌다’는 반응이 제일 기쁘다”고 말하는 저자는 사회라는 네모난 상자 안에 갇혀 있는 자기 자신의 모습을 확인하는 것이 인문학의 첫걸음이자 성숙한 시민이 될 자격이라고 강조한다.

 

오찬호 지음 / 동양북스 펴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