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평창올림픽 참석… 위안부합의 이행 요구할 것”
아베 “평창올림픽 참석… 위안부합의 이행 요구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와 문재인 대통령. (출처: 뉴시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와 문재인 대통령.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24일 “사정이 허락하면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 참석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날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2020년 도쿄 올림픽이 있는 만큼 같은 아시아에서 개최되는 평창 올림픽 개회식에 가서 선수단을 격려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아베 총리는 또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일본의 입장을 확실하게 전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소나무 2018-01-24 15:57:34
이번에 안왔으면 하는데 역시 청개구리 심보의 일본이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