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25일부터 진천서 훈련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25일부터 진천서 훈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강릉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디비전Ⅱ 그룹 A 대회에서 남북한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24
지난해 강릉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디비전Ⅱ 그룹 A 대회에서 남북한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24

선수 12명 조기 합류… 2월 10일 첫 경기

북한 선수 3명 본대회 엔트리 포함 예정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들이 예상보다 빠른 오는 25일 내려오기로 하면서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곧바로 남북단일팀이 훈련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북한은 선수 12명, 감독 1명, 지원인력 2명 등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단 15명을 25일 선발대와 함께 보내겠다고 23일 밤 남측에 통지했다.

당초 2월 1일까지 내려올 계획이었으나 올림픽 첫 경기(2월 10일)까지 훈련시간이 촉박한 점, 아이스하키가 조직력을 필요로 하는 단체종목이라는 점이 고려된 것으로 풀이된다.

훈련 장소는 진천 국가대표선수촌 빙상장이다. 이곳은 단일팀 35명에 맞게 라커 35개를 설치해 북한 선수들을 맞을 준비를 마쳤다.

IOC는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의 규모를 기존 한국 23명에 북한 12명을 합쳐 총 35명으로 결정했다. 또한 경기에 나서는 게임 엔트리 22명 중 북한 선수 3명을 포함토록 했다.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새러 머리(캐나나) 감독은 앞서 단일팀이라는 이유만으로 기량이 떨어지는 북한 선수들에게 올림픽 출전 기회를 부여할 수는 없다는 입장을 밝히며 선수를 선발하고 기용하는 것은 감독 고유의 권한임을 강조했다.

머리 감독이 북한 선수를 어떻게 기용할지는 오는 2월 4일 인천선학링크에서 열리는 스웨덴과 평가전에서 드러날 전망이다.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은 2월 10일 스위스와의 첫 경기를 시작으로 스웨덴, 일본과 조별리그를 치른다. 순위 결정전까지 감안하면 최소 5경기를 이번 대회에서 소화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