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환경보전기금 융자지원 실시
경기도, 환경보전기금 융자지원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 개선 시설 설치 35억원 융자 지원

환경오염 방지시설 설치, 환경산업 육성사업

[천지일보 경기=이성애 기자] 경기도가 올해 도내 환경개선을 위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35억원 규모의 경기도 환경보전기금 융자를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대기·악취·수질 등 환경오염 방지시설 설치 13종과 환경시설 개발, 환경산업 해외시장 진출, 환경오염 측정장비 구입 등 환경산업 육성사업 10종이다.

융자조건으로는 기업 당 10억원 한도로 융자금리 2.2%(고정금리), 3년 거치 5년 균등분할 상환이며 신청일 현재 도내에 사업장이 있는 중소기업이라면 신청이 가능하다.

특히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경기도 ‘알프스프로젝트’에 따라 ‘중소영세사업장 미세먼지 개선사업’으로 대기오염 및 악취방지시설을 설치하는 사업자의 경우 사업비 50%는 보조금으로, 자부담 50%는 융자지원을 받을 수 있다.

융자는 기업 현장 확인 후 도의 융자 추천서를 받아 주거래 은행 등에서 담보심사를 거쳐 지원받을 수 있다.

엄진섭 경기도 환경정책과장은 “환경오염 방지시설 개선 보조금과 융자 지원을 연계해 지원받을 수 있는 기회를 잘 활용해 노후된 방지시설 교체로 사업장 환경기준 만족과 지역 환경개선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융자신청은 1월부터 자금 소진 시까지 가능하며 환경오염 방지시설 설치는 시·군 환경부서에, 환경산업 육성사업은 경기도 환경정책과에 신청·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