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펜션 사망사건 원흉은 개종, 강제개종금지법 제정하라!”
“화순펜션 사망사건 원흉은 개종, 강제개종금지법 제정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광주=남승우 기자] 강제개종교육피해인권연대(강피연) 광주전남지부가 21일 광주시 동구 5.18민주화운동기록관 부근에서 강제개종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며 궐기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21
[천지일보 광주=남승우 기자] 강제개종교육피해인권연대(강피연) 광주전남지부가 21일 광주시 동구 5.18민주화운동기록관 부근에서 강제개종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며 궐기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21

강피연, 광주 도심서 강제개종 규탄집회
“故구지인씨 개종교육 끌려가 질식사”
시민 3만여명, 개종금지법 제정 촉구
“개종목사, 가족 조종해 납치·감금시켜”

[천지일보 광주=남승우 기자] “사람이 죽었습니다…. 이것을 어떻게 단순한 종교 문제라고 볼 수 있겠습니까. 여러분, 우리나라 헌법에는 종교의 자유가 있습니다. 강제적인 개종은 헌법 위반입니다. 강제개종 금지법을 반드시 제정해야 합니다.”

임혜정(20대, 여)씨는 21일 강제개종교육피해인권연대(강피연) 광주전남지부 주최로 광주시 동구 5.18민주화운동기록관 세미나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최근 개종을 강요받던 고(故) 구지인씨가 부모에 의해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에 실려 갔으나 결국 사망한 사건을 설명하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지난 18일 전남 화순경찰서에 따르면 펜션에서 나가려는 딸을 제지하는 과정에서 딸을 숨지게 한 A(56)씨와 B(55, 여)씨 부부를 폭행치사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 부부는 지난달 30일 오후 5시 40분께 전남 화순 한 펜션에서 딸 고 구지인(25, 여)씨와 종교문제로 다투던 중 나가려는 딸을 제지하는 과정에서 구씨의 다리를 누르고 B씨가 구씨의 입을 틀어막아 수일 후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개종(改宗) 교육이란 한 종교에서 다른 종교로 바꾸기 위한 교육을 말한다. 그러나 현재 기독교 안에서는 같은 종교임에도 교단이 다르다는 이유로 강제적인 개종교육이 자행되고 있다. 강피연에 따르면 강제개종교육은 납치, 감금, 폭행, 살인, 폭언이 동반되며 본인의 의사와 상관없이 개종을 강요함으로써 정상적인 개종교육이라고 볼 수 없다.

지난 2012년 7월 13일 ‘전남대 납치사건’의 피해자로도 알려진 바 있는 임씨는 “엄마와 손을 잡고 전남대 후문을 걸어가는데 차량 한 대가 급하게 멈춰 섰고 건장한 남성들 5명이 차에서 내리자마자 저의 머리채를 사정없이 잡아 질질 끌고 짐승 다루듯 차로 밀어 넣었다”며 “그러한 과정에서 구타당하고 강제로 납치를 당했다. 강제개종 과정에서 인권유린이 자행되고 있다”고 폭로했다.

[천지일보 광주=남승우 기자] 강제개종교육피해인권연대(강피연) 광주전남지부와 시민들이 21일 광주시 동구 5.18민주화운동기록관 부근에서 강제개종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며 궐기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21
[천지일보 광주=남승우 기자] 강제개종교육피해인권연대(강피연) 광주전남지부와 시민들이 21일 광주시 동구 5.18민주화운동기록관 부근에서 강제개종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며 궐기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21

강피연은 이날 기자회견과 더불어 ‘강제개종금지법 제정 촉구 궐기대회’를 열고 강제개종교육 피해의 심각성과 강제개종금지법 제정을 위한 촉구 운동을 벌였다. 궐기대회에는 강피연 회원 1만명과 시민 2만여명 등 총 3만여명이 참석했고 5.18민주화운동기록관 인근 거리는 인파로 가득 찼다.

집회에 참석한 강피연 회원들은 ‘강제개종교육금지법 제정 촉구’라는 글자가 새겨진 나팔을 들고 머리에는 붉은 띠를 맸다. 손에는 ‘인권유린 강제개종교육 중단하라’ ‘살인마 강제개종목자!! 구OO을 살려내라’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든 시민도 있었다.

강피연은 강제개종교육에 있어서 가장 큰 문제는 가족들을 설득해 강제개종을 조장하는 개종목사의 존재라고 밝혔다. 이들은 개종목사가 가족들을 선동해 결국 개종을 위한 강제적인 수단이 동원된다고 비판했다. 최근 목숨을 잃은 구씨도 이와 같은 상황이었다는 것이 강피연의 설명이다.

실제로 궐기대회에서 만난 박미정(50대, 여)씨는 자신의 아들을 강제개종교육에 보내려 시도해봤다면서 “어느 순간 아들의 말보다 얼마 만나지도 않은 개종목사의 말을 더 믿고 있었다”며 “아들을 개종교육에 보내려다 실패한 경험도 있다”고 고백했다.

거리 가득 메운 ‘강제개종금지법 제정 촉구’ 궐기대회 시민들[천지일보 광주=남승우 기자] 강제개종교육피해인권연대(강피연) 광주전남지부와 시민들이 21일 광주시 동구 5.18민주화운동기록관 부근에서 거리를 메우고 강제개종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며 궐기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21
거리 가득 메운 ‘강제개종금지법 제정 촉구’ 궐기대회 시민들[천지일보 광주=남승우 기자] 강제개종교육피해인권연대(강피연) 광주전남지부와 시민들이 21일 광주시 동구 5.18민주화운동기록관 부근에서 거리를 메우고 강제개종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며 궐기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21

이어 “개종교육으로부터 도망친 아들이 어느 날 연락이 와서 진심어린 말을 전했다”며 “그 말을 들으면서 ‘내가 그 동안 아들의 말을 단 한마디도 듣지 않았구나’라는 생각에 마음이 아팠다”고 말하며 눈물을 훔쳤다.

김영임(62, 여)씨는 “인터넷에 떠도는 글들을 읽어보면 특정 종교에 대한 편파적인 시각으로 죽음을 무시하고 있다는 걸 알 수 있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우리들이 한 마음이 돼 강제개종교육의 뿌리를 뽑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시내(30, 여)씨는 “개종목사들이 어떠한 처벌도 가해지지 않으니 더 악랄하게 일을 꾸미고 있는 것 같다”면서 “앞으로 경찰은 철저한 조사를 통해 진실을 확실히 파악해야 하고, 추가로 드러나지 않은 피해자들까지 파악해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18일 이후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강제개종금지법인 일명 ‘구지인법’ 제정을 촉구하는 청원이 올라왔으며, 청원 시작 4일 만인 21일 현재 청원 동의자는 12만 7000여명에 달하고 있다.

[천지일보 광주=남승우 기자] 강제개종교육피해인권연대(강피연) 광주전남지부가 21일 광주시 동구 5.18민주화운동기록관 부근에서 강제개종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21
[천지일보 광주=남승우 기자] 강제개종교육피해인권연대(강피연) 광주전남지부가 21일 광주시 동구 5.18민주화운동기록관 부근에서 강제개종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21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4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은하수 2018-02-27 18:35:25
기사보니 안타깝습니다
청년들이 무고함 밝혀 주세요
강제개종 금지법제정 원합니다

길따라 2018-02-06 01:15:00
기사를 접해보니 개종목사라는 분들 무서운분들 이네욤

강성규 2018-02-05 23:25:57
개종목자 꼭 처벌해주세요.

심수진 2018-02-05 22:48:03
국민의 목소리를 외면 해서는 안됩니다
귀를 기울이시면 국민의 소리가 들립니다

행복 둥이 2018-02-03 18:28:52
민주주의 나라 에서 감금 폭행 이라니 이해가 안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