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기후기술기업 해외진출 위한 전략워크숍
기보, 기후기술기업 해외진출 위한 전략워크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보증기금.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18
기술보증기금.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18

기보·국제금융공사(IFC)·기후기술기업 간 협력방안 논의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기술보증기금(기보, 이사장 김규옥)이 18일 부산 본점에서 국제금융공사(IFC, International Finance Corporation)와 함께 국내 기후기술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방안을 모색하고자 전략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날 워크숍에는 IFC의 에너지·수자원 자문서비스 대표 알렉시오스 판텔리아스(Mr. Alexios Pantelias)등 3인과 국내 11개 우수 기후기술기업들이 참여해 실질적인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먼저 양 기관은 해외 진출을 위한 지원 프로그램들을 소개했으며 우수 기후기술기업들은 해외 사업추진 관련 경험을 공유하고 발전적 건의사항을 제안함으로써 효과적인 해외 진출 방안을 찾는 데 노력했다.

참여기업은 태양광발전시스템, 전기버스 파워트레인, 바이오가스 발전기 등 국내외적으로 관심이 높은 기후 관련 우수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들이다.

IFC는 1956년 설립된 세계은행그룹(World Bank Group) 금융기관으로 개발도상국 민간부문 투·융자를 전문으로 수행하는 투자은행이다.

IFC는 개발도상국 에너지·수자원 부문 사업 강화를 위해 기보와의 파트너쉽 구축을 논의하고자 이날 기보 본점을 처음 방문했다.

기보는 ‘신기후체제 출범’이 기후기술 기반의 신성장동력 발굴 및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위한 새로운 기회로 인식하고 지난해부터 ‘기후기술 보증 프로그램’을 통해 국내 관련 기업들을 육성하고 있다.

기보 관계자는 “앞으로 국내의 기후 분야 우수중소기업들이 해외 창업기업들과 기술적 가치를 공유하고 상생함으로써 새로운 글로벌 성장 모멘텀을 찾고 발전해 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