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대 종교 환경단체, 文정부 환경정책 비판
5대 종교 환경단체, 文정부 환경정책 비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교환경회의 소속 5개 종단(개신교 불교 천주교 원불교 천도교)이 25일 오후 2시 광화문 정부종합청사 앞에 모여 제주도 해군기지 건설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종교환경회의 소속 5개 종단(개신교 불교 천주교 원불교 천도교)이 25일 오후 2시 광화문 정부종합청사 앞에 모여 제주도 해군기지 건설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1.07.27 

“생명 공동체 위해 인간의 탐욕 내려놔야”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5대 종교 환경단체 연대기구인 종교환경회의(상임대표 법일)가 지난 8개월간 정부의 환경정책을 ‘정치적 책임회피’로 비판하며 환경 정책 실현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독교환경운동연대, 불교환경연대, 원불교환경연대, 천도교한울연대, 천주교창조보전연대 등으로 구성된 종교환경회의는 지난 15일 서울 서대문 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환경정책에 대해 종교인들의 입장을 발표했다.

이들은 ‘생태정의와 생명존중이 상식이다. 생명 공동체를 위해 인간의 탐욕을 내려놓으라’는 제목의 신년 기자회견문을 통해 정부에게 “환경 적폐를 바로 잡고 생태문명국가로의 전환을 위한 환경정책 실현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환경부에는 “환경영향평가 협의 시 환경을 담보할 수 있는 사업만 승인을 하고 악화시키는 사업은 영향이 아무리 미미하다 할지라도 승인을 거부해야 한다”면서 “그것이 바로 헌법에 명시된 환경권을 준수할 수 있고 우리의 미래를 약속할 수 있는 적확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종교환경회의는 4대강사업, 설악산 케이블카 사업, 핵발전소(원전)와 사드를 비롯한 미군기지 환경문제 등을 거론하며 ▲4대강 재자연화 ▲설악산 보호 ▲핵발전소 반대 ▲성주 소성리 사드 기지 설치 불허 등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